상단여백
기사 (전체 30건)
그대 마음의 무게
그대 마음의 무게 웃는 그대를 번쩍 들어도깃털처럼 가벼운 까닭은그대가 벌써 하늘에 떠 있기 때문 입술 꼭 다문 그대의차가워진 손을 잡았...
경남뉴스투데이  |  2019-02-14 10:06
라인
두고 온 마음
두고 온 마음 남들은 밖으로 나갈 때마음을 두고 나간다지만정작 나는들어올 때 마음을 밖에 두고 옵니다 그대는 참으라시지만나도 몰래 그대...
경남뉴스투데이  |  2019-01-31 09:28
라인
흑백사진 한 장
흑백사진 한 장 해일 같은 어둠이 나를 쓰러뜨린 날은 습관처럼소주잔을 벗하고 앉아 흑백사진 한 장을 불러들인다취기가 안개로 피어 시야를...
경남뉴스투데이  |  2019-01-24 09:47
라인
명태
명태 누가 내게 매를 들려 하는가평생 욕이나 짐 된 적 없거늘눈이 골았다고 허물치 말라섣달그믐 밤 동구 밖 벅수에 앉아눈 부릅뜨고 잡귀...
경남뉴스투데이  |  2019-01-10 10:24
라인
청춘별곡
청춘별곡 날 궂어 비라도 올라치면평생 바느질에 눈 어두워 못 꿰던이제야 뼈마디 사이로 파고드는못 찾은 시침바늘처럼 젊고 성할 때는눈 씻...
경남뉴스투데이  |  2019-01-03 11:57
라인
나무젓가락의 이별
나무젓가락의 이별 홑이불 한 겹가난한 살림에도 행복했고아스피린 같은 맹세로 서로 지켜 주었던그러나 오랜 배고픔과감미로운 유혹을 앞에 두...
경남뉴스투데이  |  2018-12-21 09:21
라인
겨울, 발굴 현장
겨울, 발굴 현장 발굴하는 붓끝이 가늘게 떨린다뾰족한 지붕 첨탑과검게 탄 나무가 나타난다숨은 골목길을 파내고기어이 아치형 돌다리를 찾아...
경남뉴스투데이  |  2018-12-07 11:42
라인
미필적 고의
미필적 고의 서각 전시회에 갔는데부모애를 새긴 글이 가슴을 저민다칼로 나무만 깎을 일이지왜 남의 가슴을 찌르는지관객들 부상자가 속출하였...
경남뉴스투데이  |  2018-11-30 09:55
라인
셋방을 놓고
셋방을 놓고 보안등 불빛 엉킨 낡은 창가비를 타고 그림자 서성이며 우는 밤살며시 문을 열고 그를 불러들인다처자 부대끼는 단칸 전셋집한켠...
경남뉴스투데이  |  2018-11-09 11:49
라인
낮에 놀던 별자리
낮에 놀던 별자리 물 빠진 갯벌엔송글송글 숨구멍이어찌 그리 많은지 산책 나온 낮달이사진을 찰칵 찍어깜깜한 밤하늘에 활짝 펼치면 농게며 ...
경남뉴스투데이  |  2018-11-02 09:54
라인
동자승 일기
동자승 일기 일주문 위기러기 떼 빗금을 치며 날고뒷산 능선에 초승달이 달랑 뜨면날마다커져만 가는호빵 같은 그리움 이슬 젖은 풍경 소리 ...
경남뉴스투데이  |  2018-10-19 09:37
라인
코스모스에게
코스모스에게 무슨 설움 그리 많길래봉오리마다 눈물 그득 고여 있는지한창 제철 다 놓치고늦가을에 성긴 꽃을 피우긴 했다마는이미 떠난 벌 ...
경남뉴스투데이  |  2018-10-12 11:13
라인
가을 소곡
가을 소곡 산문에때 이른소슬바람 불어오면 공양간 무쇠솥전숯검댕 살짝 찍어 어여쁜초승달 눈썹곱게 그려 보는 비구니 다기잔 든 산신각 길사...
경남뉴스투데이  |  2018-09-28 11:13
라인
별똥
별똥 깜깜한 어둠 속에서풀잎 끝에구슬 하나 조심스레 올려놓고거울 삼아 놀다 가는저 별들은도대체 무얼 먹고 살길래똥마저 저리 빛이 나는 ...
경남뉴스투데이  |  2018-08-31 09:38
라인
우산 속의 갈등
우산 속의 갈등 외출을 나서는데굵은 비가 쏟아진다 우산을 쓰고 자동차로 간다갈등의 시작이다 먼저우산을 접고차에 오를지 아니면차에 앉은 ...
경남뉴스투데이  |  2018-08-17 10:01
라인
연이 뜨는 이유
연이 뜨는 이유 연이 저리도 사뿐히 뜨는 것은스스로하늘에 스며 든 까닭살 바르고 뼈 깎아내고도등짝이며 가슴마저 도려 비운 까닭일찍이이름...
경남뉴스투데이  |  2018-07-20 10:25
라인
나무는
나무는 나무는 말이 없다아무 말도 할 수가 없다비바람과 타는 볕에도사슴벌레가 가슴에 구멍을 파고 살아도자벌레가 쓴 나뭇잎 편지로답을 할...
경남뉴스투데이  |  2018-07-13 10:29
라인
드라이플라워
드라이 플라워 제발 나를버리지는 말아주세요 지금의 나를 아름답다 말고내 향기를노래하지도 마세요품 안의 기념사진 몇 장으로우리 인연 끝이...
경남뉴스투데이  |  2018-07-06 12:11
라인
대나무
대나무 인적 끊긴 오두막 뒤란에서울타리 넘을 때 초병 두엇 세우고갈라진 구들장 사이로 고개 내밀어두고 간 세간들을 살피는 척후병처럼본능...
경남뉴스투데이  |  2018-06-22 10:08
라인
삼계탕
삼계탕 참수도 모자라알몸에 손발 꽁꽁 묶인 채끓는 가마솥에서 석고대죄 중죄목罪目···!대추며흰 쌀밥을배 터지게 훔쳐 먹은 죄
경남뉴스투데이  |  2018-06-15 10:52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