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하동군
서부경남 공공병원 입지 하동군 진교면이 최적용역 결과 접근성·인력확보·환경특성·확장성 등 조건 좋아 ‘유치 강력 희망’
공공병원 유치 방안

(하동=경남뉴스투데이) 하동군이 서부경남 공공병원 유치를 위한 용역 결과 접근성·주변환경·확장성 등 다양한 면에서 진교면이 최적으로 조건을 갖추고 있다며 하동 입지를 강력 희망하고 있다.

24일 하동군에 따르면 경남도는 지난해 공론화 과정을 거쳐 서부경남 공공병원 설립 후부지로 하동군 진교IC 부근과 진주시 옛 예하초등학교터, 남해군 남해대교 아래 주차장 등 3곳으로 선정했다.

경남도는 지난 18일 부지선정 평가위원들의 현장 실사를 진행한 데 이어 25일 2차 평가위원회를 개최해 3곳 중 1곳을 공공병원 입지로 선정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하동군은 지난해 11월부터 자체 예산을 들여 서부경남 공공병원 설립 유치 타당성 조사 용역을 실시하고, 공공병원 유치위원회와 TF팀을 구성·운영하는 등 다각적인 유치 방안을 모색했다.

군은 서부경남 거점공공병원과 의료복합센터를 설립해 서부경남의 의료취약 현실을 개선하고 초고령화 사회에 부합하는 요양·힐링·관광·치유를 통한 새로운 의료메카로 키운다는 계획이다.

특히 하동군 후보지는 반경 1.5㎞ 내에 진교IC가 위치해 사천·남해·광양 등 접근성이 뛰어나고, 지리산·섬진강·남해바다 등 천혜의 자연환경과 민다리체육공원 등이 위치해 환자 친화적 치료환경이 매우 우수하다.

부지면적도 7만 2238㎡(약 2만 1890평)로 상당히 넓은데다 경남도 소유의 계획관리지역이어서 건축 추진이 용이하며 확장성도 뛰어나다.

실제 인근에 추가 확보가능 부지면적이 15만 4100㎡(약 4만 6700평)에 이르러 외래·응급·입원동을 비롯해 복지동과 코로나19 등 감염병 대비 격리병동 조성, 향후 호스피스 병동, 요양시설은 물론 응급환자 이송 시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닥터헬기장 설치도 가능하다.

또한 이곳은 부산대학교병원·조선대학교 등 타지역 대학·병원과의 업무협약을 통한 의료인력 수급이 용이하고, 넓은 부지 면적에 의료진 등 직원 기숙형 복지동 건립을 통한 정주여건 제공도 가능하다.

그리고 군은 하동 애버딘대학교 기숙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편의를 제공하고, 부지내 항노화 관련 등 차세대 의료복지를 위한 연구시설을 복지동과 연계 추진한다는 구상도 갖고 있다.

그밖에 대상지 인근의 민다리체육공원과 민다리복합센터 아쿠아재활, K-FARM(치유농업) 연계 의료복합센터 설립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재정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하동군은 당장 3월부터 응급의료기관의 휴업으로 응급환자 발생시 인근 진주나 광양, 구례 등 외지로 가야하는 등 응급의료에 심각한 위기상황에 처해 군민의 응급의료대책을 위해서도 공공병원 설립이 간절하다.

군 관계자는 “진교면이 공공병원 입지로서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는 데다 내달부터 응급의료기관이 없는 의료취약지역으로 변하는 만큼 군민의 의료취약성 개선은 물론 도민의 건강 형평성 차원에서도 하동 유치를 강력 희망한다”고 말했다.

강현주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강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