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사천시
사천시 무지갯빛 해안도로 핫플레이스로 떠오르다
무지개빛으로 재탄생한 사천시 용현면 해안도로가 포토존 추가 설치와 함께 새로운 옷을 입으면서 최고의 인생 샷을 찍을 수 있는 핫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다.<사진제공=사천시>

(사천=경남뉴스투데이) 무지개빛으로 재탄생한 사천시 용현면 해안도로가 포토존 추가 설치와 함께 새로운 옷을 입으면서 최고의 인생 샷을 찍을 수 있는 핫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다.

3일 사천시에 따르면 사천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사천만을 따라 조성된 ‘무지갯빛 해안도로’에 보도정비, 관광 편의시설 설치 등 정비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 해안도로 일원 3km 구간의 방호벽을 무지갯빛 일곱 가지 색으로 도색하는 작업과 함께 포토존 설치 작업도 병행해서 추진했다.

시는 지난해 4월부터 단계별 무지갯빛 해안도로 정비사업을 추진했는데, 1단계(송지~대포), 2단계(대포~미룡, 종포) 사업을 마무리하고 3단계 사업을 진행 중이다. 3단계는 용현면 송지리 ~ 노룡동까지 이어지는 보도를 걷기 좋게 정비하고, 관광 편의시설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무지개빛으로 재탄생한 사천시 용현면 해안도로가 포토존 추가 설치와 함께 새로운 옷을 입으면서 최고의 인생 샷을 찍을 수 있는 핫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다.<사진제공=사천시>

현재 용현면 종포 해안도로 일원에는 관광객들이 일몰을 감상하고, 쉬어갈 수 있는 ‘선셋 파고라’ 2식이 설치됐으며, 종포마을 입구에도 막구조(2식), 포토존 벤치(3개소) 등이 설치됐다.

또 무지갯빛 해안도로와 초양도 일원에 덩덕궁 바위, 중여(물속에 잠긴 바위), 죽방렴 등 지역의 콘텐츠가 담긴 스토리텔링 관광안내판(3개) 등이 설치돼, 관광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12월에는 남양동 대포마을 방파제에 최병수 작가의 ‘그리움이 물들면...’이라는 작품이 설치돼, 갬성 폭발 인증 샷을 찍으려는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 작품은 6m 높이의 여성 얼굴을 조각한 것인데, 물 흐르는 듯한 여자의 옆모습이 아름다운 노을과 푸른 바다, 수평선 등과 조화를 이루게 한 것. 설치미술가 최병수 작가의 작품이다.

실제로 이 ‘무지개빛 해안도로’를 찾는 관광객들의 만족도는 높다. KBS 굿모닝 대한민국 라이브 ‘세상에 이런 뷰가’ 코너에 소개되고 SNS를 통해 입소문을 타면서 주말이면 북적북적할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다. 특히, 파란하늘과 바다, 아름다운 석양을 감상하며 드라이브를 즐기려는 젊은 연인들의 데이트코스로 이미 유명하다.

대전에 사는 김모(30) 씨는 “외국 같은 경치이기 때문에 막 찍어도 인생샷이 나온다”며 “세계적으로 유명한 관광지와 비교해도 절대로 뒤지지 않는 ‘풍경 맛집’이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박창민 관광진흥과장은 “갯벌탐방로, 풍차휴게소, 하트모형 포토존 등 기존 관광자원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미 젊음 연인들이 즐겨찾는 포토존 거리로서 유명세를 타고 있다”고 말했다.

최임주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최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