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포토] 코로나에도 봄은 온다, 봄비 머금은 매화 활짝19번 국도 하동읍∼화개장터 섬진강변에 봄의 전령 매화 꽃망울 터트려 장관
매화

(하동=경남뉴스투데이) 봄비가 내린 3월 하동군에 봄의 전령 매화꽃이 아름다운 자태를 드러냈다.

우리나라 매실 주산지 하동군에는 설 연휴 이후 홍매화가 꽃망울을 터트리기 시작한 데 이어 요즘 청매화가 화려한 꽃을 피워 섬진강변이 온통 매화 향으로 가득하다.

코로나19를 뚫고 어김없이 봄이 찾아오고 있음을 알리는 매화꽃이 섬진강변을 따라 하동읍~화개장터로 이어지는 19번 국도변에 만개해 장관을 이루고 있다.

특히 매실 집산지인 먹점마을 등 섬진강변 곳곳은 아름다운 매화꽃을 카메라에 담으려는 사진 동호회나 은은한 매화 향을 즐기는 이들이 많아 찾아 인기를 모으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봄꽃축제가 취소된 만큼 방문객 간에 충분한 거리두기를 하며 마스크 착용 및 개인소독에 철저를 기해줄 것을 당부드린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의 확산방지와 조기종식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내년에는 하동을 찾는 관광객 누구나 자유롭게 꽃놀이를 즐기실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강현주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강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