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경남도, 농번기 인력 부족 해소에 발 벗고 나선다농촌고용인력지원센터 확대 운영, '20년 9개소 → '21년 14개소

- 인력자원(인력풀) 구성해 농가인력 중개, 교통비·상해보험료 등 지원

경남도청

(창원=경남뉴스투데이) 경남도가 농촌인구 감소와 코로나19로 부족해진 농촌 인력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농촌고용인력지원센터 운영을 확대하는 등 인력대응 상황실을 본격 운영한다.

도는 농번기에 부족한 농촌인력 해소를 위해 ▲농촌고용인력지원센터 사업비 증액 및 중개 인원 확대 ▲도 농업인력지원 상황실 운영을 통한 당면 영농상황 파악 등 농업 분야 인력수급 지원체계 구축을 통해 농촌인구 감소 및 고령화, 계절성에 따른 농촌 일손 부족 문제를 해결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농촌고용인력지원센터 지원사업은 경남도가 '19년부터 도 자체사업으로 추진해 왔으나, 올해부터는 국비를 보조받아 센터를 확대하여 운영한다.

※ '19년 5개소 → '20년 9개소 → '21년 14개소

농촌고용인력지원센터는 농작업자 및 구직자의 인력자원(인력풀)을 구성하여 인력이 필요한 농가인력을 중개해 일손 부족 문제 해소에 도움을 주고 있으며, 농작업자를 위한 교통비, 숙박비, 작업안전도구, 상해보험료 등을 지원하고 있다.

만약 일손이 필요한 농가와 일자리가 필요한 구직자는 시·군 농촌고용인력지원센터로 신청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 농촌고용인력지원센터 설치 시·군(11개 시·군, 14개소) : 창원(1)·진주(1)·김해(1)·밀양시(1), 의령(1)·창녕(1)·고성(1)·하동(2)·함양(1)·거창(1)·합천군(3)

또한, 본격적인 영농철을 앞두고 도 및 전 시·군에 농업인력지원 상황실을 운영하며 영농상황을 신속하게 파악해 농번기 인력부족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할 계획이다. 도는 총괄반을 운영하고 시군은 인력중개반을 운영하여 현지동향 등 현장의 상황에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이정곤 경남도 농정국장은 “4월 중순부터 본격적인 영농철이 시작되어 농업인력 수요가 지속적으로 높아질 것으로 전망되므로 농촌고용인력지원센터 지원사업을 확대 추진해 농촌인력 부족에 적극 대응하고, 농협 등과 협력하여 농번기 인력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해의 현재까지 인력중개 실적은 26,251명이다. 지난해의 경우, 9개 중개센터에서 9만여 명에 대해 인력중개를 실시한 바 있으며 올해는 15만여 명의 인력중개를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신성호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신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