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경남농업기술원, 장마 이후 폭염발생으로 인한 일소피해 예방국지성 강우에 이은 폭염 지속으로 병해충 발생 및 일소 피해 우려

- 카올린 처리 및 물관리로 사전예방 당부

일소피해 사과 과원<사진제공=경남농업기술원>

(진주=경남뉴스투데이) 경남도농업기술원 사과이용연구소는 고온과 폭염발생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거창, 함양, 합천 등 도 내 사과 재배지역 농가 과원의 사과 생육 점검을 실시 등 일소피해 예방을 위한 농가 지도에 나섰다.

높은 과실온도와 강한 광선의 상호작용에 의해 발생하는 일소(햇볕데임) 피해는 대기온도가 일 최고 기온 31℃를 넘는 맑은 날에 많이 발생한다. 주로 과다착과한 가지(착과량이 많은 가지)가 늘어져 과실이 햇빛에 많이 노출되거나 수체가 약한 나무에서 발생하기 쉽다.

일소 피해 정도가 심할 경우 피해부위에 탄저병 등 2차적인 전염으로 인한 부패가 일어나기도 하므로 사전 예방이 중요하다.

일소 방지대책은 햇빛이 골고루 들어갈 수 있게 생육기 동안 적절한 도장지 관리를 실시하고, 하계전정을 늦추어 과일에 그늘이 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일소 피해가 우려될 경우에는 남쪽과 서쪽 방향에 위치한 과실을 위주로 탄산칼슘 40~50배액 또는 카올린 33~66배액을 살포하는데, 살포 주기는 10~15일 간격으로 4~5회 실시한다.

수관 상부에 미세살수 장치가 설치되어 있는 과원에서는 대기온도가 30℃ 이상일 때 과원에 물을 뿌려 과실 온도를 낮추는 것도 일소 피해를 경감시킬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

만약 이미 일소 피해가 발생했다면 피해 과실을 가능한 늦게 제거하여 추가 피해를 감소시키도록 한다.

도 농업기술원 사과이용연구소 구소희 연구사는 “최근 이상고온 현상으로 나무가 수분 스트레스를 받음으로써 일소 피해 우려가 높아졌다” 고 말하며 “고품질의 사과를 안정적으로 생산하기 위해 탄산칼슘, 카올린 처리 및 계획적인 물관리 등 사전 대비를 철저히 실시하여 일소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서정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