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사천시
사천시, 30년 가게 표지판 제막식 개최
사천시가 30년 이상 오랫동안 훌륭한 맛과 특색으로 시민의 사랑을 받아온 관내 음식점 26개소를 ‘30년 가게’로 선정했다.<사진제공=사천시>

(사천=경남뉴스투데이) 사천시가 30년 이상 오랫동안 훌륭한 맛과 특색으로 시민의 사랑을 받아온 관내 음식점 26개소를 ‘30년 가게’로 선정했다.

시는 28일 제일전복횟집에서 먹거리 관광자원으로 활용하는 “30년 가게” 표지판 제막식을 진행했다. 이날 제막식은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유료관광지 대표, 사천시관광진흥협의회 임원, 한국외식업중앙회 사천시지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간소하게 치러졌다.

시는 지난 3월부터 오래된 음식점을 모집한 뒤 철저한 기초조사와 까다로운 심사 등을 거쳐 삼천포제일전복횟집을 비롯한 26개 음식점을 ‘30년 가게’로 최종 지정했다.

‘30년 가게’는 비둘기집, 미래특수통닭, 원조서울깍두기, 삼학물회, 청운각, 각산반점, 보광식당, 제일전복횟집, 해미관, 길림성, 비룡반점, 덕합반점, 대성식당, 두량횟집, 재건냉면, 원조사천냉면, 원조낙지, 청아횟집, 한일횟집, 황금마차, 산호식당, 평화아구찜, 한양족발, 명동갈비, 충무김밥, 가산횟집 등이다.

‘30년 가게’는 인증서 및 표지판 부착, 문화관광 홈페이지 정비 및 플랫폼 구축, 블로그·인스타 등 SNS 홍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30년 가게’에 부착되는 표지판 디자인은 시민 선호도 설문조사를 통해 선정했다.

이번 ‘30년 가게’ 지정은 지역민, 관광객들에게 믿고 찾을 수 있는 음식 서비스 공간을 제공하고 음식 관광산업을 육성하고자 시에서 역점적으로 추진한 것.

송도근 사천시장은 “우리 지역을 대표하는 전통음식점 ‘30년 가게’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지역민들에게 사랑받은 음식점을 전국의 관광객에게도 널리 알리겠다”고 말했다.

박창민 관광진흥과장은 “사천 대표 음식의 전통성을 보존하고 스토리 기반형 먹거리 관광상품으로 개발하는 것”이라며 “사천관광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임주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최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