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BNK경남은행, ‘2021년 추석맞이 사랑나눔사업’ 마무리합천군을 마지막으로 3억 5000만원 규모로 진행된 2021년 추석맞이 사랑나눔사업 마무리
왼쪽 위- BNK경남은행 최홍영 은행장(사진 오른쪽)이 9일 창원시청을 방문해 허성무 시장에게 ‘창원사랑상품권 기탁 증서’를 전달하고 있다.왼쪽 아래- BNK경남은행 김양숙 상무(사진 왼쪽 첫번째)가 14일 합천군청을 찾아 문준희 군수에게 ‘합천사랑상품권 기탁 증서’를 전달하고 있다.오른쪽 위- BNK경남은행 김종학 팀장(사진 왼쪽 첫번째)과 밀양지점 김태곤 지점장(사진 오른쪽 첫번째)이 14일 밀양시종합사회복지관을 방문해 한영섭 관장에게 ‘백합나눔회성금 기탁 증서’를 전달하고 있다.오른쪽 아래- BNK경남은행 최홍영 은행장(사진 왼쪽 첫번째)이 10일 울산시청을 찾아 송철호 시장(사진 가운데)과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강학봉 사무처장에게 ‘전통시장상품권 기탁 증서’를 전달하고 있다.

(창원=경남뉴스투데이) BNK경남은행은 지난 14일 합천군을 마지막으로 민족 대명절 추석을 맞아 진행한 ‘2021년 추석맞이 사랑나눔사업’을 마무리 했다고 15일 밝혔다.

3억5000만원 규모로 진행된 2021년 추석맞이 사랑나눔사업은 지역사랑상품권과 전통시장상품권 그리고 성금 기탁 형태로 지역 소외계층과 복지기관에 지원됐다.

특히 3억3500만원 상당 전통시장상품권과 지역사랑상품권은 경남 각 시ㆍ군과 울산시가 추천한 소외계층 총 6700세대에 전달됐다.

또 임직원이 월급여의 일정액을 모은 성금과 은행 기부금을 더해 마련한 백합나눔회성금 1500만원은 경남ㆍ울산지역 복지기관 33곳에 나눠 지원됐다.

경영전략그룹 고영준 그룹장은 “지난 2주간 2021년 추석맞이 사랑나눔사업을 대대적으로 전개해 지역 소외계층들에게 따뜻한 온정과 사랑을 전했다. 소외계층들이 지역사랑상품권과 전통시장상품권 그리고 성금을 지원받고 추석을 조금이나마 훈훈하게 보내기 바란다. 앞으로도 경남과 울산지역에 희망을 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BNK경남은행은 매년 추석과 설날 등 명절을 앞두고 사랑나눔사업을 전개해 지역 소외계층들을 돕고 있다.

김차동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차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