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거창군
거창군, 신원면 LH공공임대주택 신축사업 착공식 개최임대주택 등 생활인프라 확충으로 살기 좋은 거창군 건설
거창군은 14일 ‘신원면 LH공공임대주택 신축사업 착공식’을 가졌다.<사진제공=거창군>

(거창=경남뉴스투데이) 거창군은 14일 구인모 거창군수, 김종두 거창군의회 의장과 의원, 강철우·김일수 경남도의회 의원, 홍준표 LH경남지역본부장, 강신영 거창교육지원청 교육장 등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원면 LH공공임대주택 신축사업 착공식’을 가졌다.

이날 착공식은 지난 2월 LH한국토지주택공사 경남지역본부와의 협약을 통해 신원면과 가북면에 공공임대주택 각 12호씩을 신축하기로 하고 신원면은 지난 8월 착공하고 전국적인 코로나19 확산으로 착공식을 연기하여 오다가 이날 개최하게 됐다.

임대주택 신축사업은 민선 7기 구인모 군수가 취임한 후 2019년 인구감소와 지방소멸 문제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인구교육과를 신설했으며 면 지역의 작은 학교 폐교로 지역의 청년층 감소와 면지역 소멸위기 대응을 위해 ‘폐교 위기탈출 프로젝트’를 일환으로 추진됐다.

군은 현재 공사진행 중인 신원면은 내년 초에 입주가 가능하며 가북면은 지난 9월 신축부지 선정을 완료하여 곧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구인모 군수는 “우리 군이 LH임대주택 신축 등 생활 인프라 확충으로 살기 좋은 여건을 만들어지면 신원면은 물론 군 전체 인구가 증가도시가 될 것이다”며, “우리 군이 전국에서 가장 살기 좋은 고장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군은 내년에 국토교통부의 작은학교 전입세대와 귀농‧귀촌인을 위한 공공임대주택단지 조성사업에 응모하여 4개 지역에 추가로 임대주택을 확대할 계획으로 준비 중이다.

한편, 군은 경남도 인구정책 공모사업에 지난 해와 올해 2년 연속 선정되어 총 3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하고 ‘작은학교 전‧입학 전입세대 주택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 해 면 지역의 빈집 10호를 리모델링하여 작은학교 전ㆍ입학 전입세대에게 무상 임대하여 총 48명 전입하는 성과를 거뒀다.

김대영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