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경남대 김정란 교수, ‘댕기머리 마산기행’ 개인전 개막오는 30일까지 맛산갤러리에서 열려 … 마산과 댕기머리 결합된 다채로운 작품 전시
경남대 김정란 교수 작품 ‘마산, 랜드마크1’.<사진제공=경남대>

(창원=경남뉴스투데이) 경남대학교 미술교육과 김정란 교수의 개인전 ‘댕기머리 마산기행’이 오는 16일부터 30일까지 마산합포구 맛산갤러리(브라운핸즈)에서 열린다.

김정란 작가는 26회의 개인전과 200여 회의 국내외 기획전에 참여하고, 5번의 전시를 기획하는 등 작가와 기획자로서 왕성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또 지난해부터 경남대 미술교육과 교수로 부임해 인재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그동안 김정란 작가는 작품의 모티브가 되는 장소를 배경으로 한국의 전통의상을 입고 있는 여성의 초상화를 그려왔는데, 이번 전시회에서는 마산의 의미 있는 장소와 작가의 ‘댕기머리’가 결합된 다채로운 작품들이 전시된다.

전시는 ▲마산, 랜드마크 ▲마산을 거닐다 ▲Record 2021 등 3개 파트로, 기존 작품과 신작이 1, 2관에서 전시된다.

경남대 김정란 교수는 “역사적으로 문화적으로 의미 있는 도시 마산에 첫발을 딛고 마산을 돌아보며 마산이 가진 가치를 찾고자 노력했다”며 “몇 장의 그림으로 마산을 이야기 하는 것이 어떤 의미를 가질 수 있을지 알 수 없지만 짧은 나의 ‘마산살이’를 스케치해 여러분께 선보인다”고 말했다.

김선연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선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