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함양군
함양대봉산휴양밸리, 6개월간 최고 실적 달성지난 4월 21일 개장 이후 방문객 16만명·반기 매출액 10억여원 실적 거둬
대봉산휴양배리 모노레일.<사진제공=함양군>

(함양=경남뉴스투데이) 2021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를 기점으로 국내 최고 수준의 산악형 힐링 관광지로 발돋움한 대봉산휴양밸리가 개장 이후 16만명이 방문하는 등 준수한 흥행 실적을 이어가고 있다.

군에 따르면 국내 최장 모노레일 및 짚라인으로 함양군 관광산업을 견인하고 있는 대봉산휴양밸리가 지난 4월 21일 개장 6개월 째를 앞둔 지난 18일 기준 16만 1,000여명이 대봉산을 방문했으며, 10억여만원의 매출 실적을 거뒀다.

이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동안 모노레일 탑승인원의 50%만 수용하다가 불과 한달전 엑스포 기간 동안 100%로 전환했으며, 엑스포 티켓 소유자의 30% 할인까지 감안하면 실로 상당한 실적이라 할 만 하다.

개장 후 반년만에 매출 10억여원 달성은 경영 수지면에서 대봉산휴양밸리가 운영비를 충당할 수 있을 정도로 높은 경제성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시사하고 있으며, 이는 유사한 전국 휴양시설의 상당수가 적자 운영을 면치 못하고 있는 것과 대조되는 점이라고 할 수 있다.

대봉산휴양밸리의 이같은 성공은 그간 코로나 사회적 거리두기로 억눌려 있던 관광객들이 백신 접종과 위드 코로나 기조에 힘입어 지난 10일 종료된 엑스포 행사와 시너지 효과를 내며 전국에서 많은 손님들이 몰려든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대봉산휴양밸리를 총괄하는 휴양밸리과장은 “그간 많은 손님들이 대봉산을 찾아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공휴일엔 이른 탑승권 매진으로 모노레일·짚라인을 체험해보지도 못하고 돌아가시는 분들이 많아 죄송스런 마음이다.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증차와 기타 운영 시스템 조정 등 해결 방안을 고민하고 있는 만큼 보다 많은 분들에게 이용 편의를 드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봉산휴양밸리는 이같은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관련 자체 회의와 SWOT 분석을 통해 국내 유망 시설을 벤치마킹하고 파생상품 개발 및 관련 콘텐츠를 강화하는 등 향후 보다 많은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강현주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강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