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국립공원 친환경 도시락, 야영장으로 확대한다등산할 땐 산행 도시락, 캠핑할 땐 밀키트·아침 도사락을 만나세요

- 자연보호, 탐방편의, 지역 경제 활성화 등 1석 3조 효과 기대 

 

지리산 천왕봉

(산청=경남뉴스투데이) 국립공원공단(이사장 송형근)은 국립공원 친환경 도시락 서비스를 야영장까지 확대한다고 밝혔다.

국립공원 친환경 도시락 서비스는 탐방객에게 도시락 배달로 편의를 제공하고, 국립공원에서는 일회용품 사용을 줄여 자연보전에 기여하며, 지역 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 사업으로 2018년 소백산에서 처음 시작됐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업체에 도움을 주고자 서비스 장소를 탐방로 입구에서 야영장까지로 확대해 지리산, 한려해상, 가야산, 오대산, 월악산 등 9개 공원 14개 야영장에서 지역의 특산물로 구성된 도시락을 제공한다.

대표적인 야영장 도시락 메뉴로 ▲거제 해산물을 맛볼 수 있는 한려해상 보양식 해신탕, 죽순 어묵 떡볶이, 딱새우 감바스 ▲월악산 능이잡버섯 전골, 올갱이 해장국 ▲오대산 산나물 도시락 등이 있으며, 대표적인 산행 도시락 메뉴로 ▲남도 한정식을 맛볼 수 있는 무등산 정식 ▲내장산 떡갈비 도시락 ▲계룡산 공주알밤 소불고기 등이 있다.

이용객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카카오톡을 통해 도시락 제조 업체로 직접 주문 후 이용 가능하며, 야영장(또는 탐방지원센터)에 비치된 무인함에서 도시락을 받을 수 있다.

공원별로 서비스가 제공되는 만큼 제조 업체와의 카카오톡이나 전화 상담을 통해 이용 조건을 미리 확인해야 한다.

또한 국립공원 친환경 도시락 홍보를 위해 지난 25일부터 내달14일까지 3주간 ‘도시락 인증샷 이벤트’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실시한다.

손영임 국립공원공단 탐방복지처장은“국립공원 친환경 도시락은 자연과 지역의 가치를 담은 ESG 경영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서비스 이다”라며, “친환경 도시락 서비스 확대를 통해 일회용품 쓰레기 절감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남병희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남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