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포토] 3000년 세월 품은 ‘우담바라’
27일 산청군 차황면 차황문화공원 일원 ‘용연정’ 정자 단청 작업 현장에서 ‘우담바라’로 추정되는 꽃이 발견돼 눈길을 끈다.<사진제공=산청군>

(산청=경남뉴스투데이) 27일 산청군 차황면 차황문화공원 일원 ‘용연정’ 정자 단청 작업 현장에서 ‘우담바라’로 추정되는 꽃이 발견돼 눈길을 끈다.

국가무형문화제 제48호 단청장 홍점석 선생의 제자이자 단청장 전수교육조교인 일정(一井) 이욱 선생이 작업 중 발견했다.

불교 경전에서 우담바라는 3000년에 한 번씩 피어나는 상상의 꽃으로 석가여래나 지혜의 왕 전륜성왕(轉輪聖王)과 함께 나타난다고 소개하고 있다.

27일 산청군 차황면 차황문화공원 일원 ‘용연정’ 정자 단청 작업 현장에서 ‘우담바라’로 추정되는 꽃이 발견돼 눈길을 끈다.<사진제공=산청군>

특히 우담바라는 '부처님을 의미하는 상상의 꽃'이라 불리며 상서로운 징조와 행운 등 아주 드문 일을 비유하기도 한다.

 

남병희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남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