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우포늪은 지금 겨울철새들의 낙원”
우포늪에는 지난 14일부터 천연기념물인 큰고니, 노랑부리저어새,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되어 보호받고 있는 큰기러기 등 약 5000여마리의 겨울철새들이 먹이활동과 휴식을 즐기고 있다. <사진제공=창녕군>

(창녕=경남뉴스투데이) 우포늪에는 지난 14일부터 천연기념물인 큰고니, 노랑부리저어새,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되어 보호받고 있는 큰기러기 등 약 5000여마리의 겨울철새들이 먹이활동과 휴식을 즐기고 있다. 우포늪 상공에는 큰기러기들이 줄지어 인근 서식지로 이동하고 있다.

생태관 주차장에서 우포늪 입구에 들어서면 큰고니 등 겨울철새들의 요란한 울음소리가 방문객의 발걸음을 재촉하게 만든다.

하영애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하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