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시
창원시, ‘수소모빌리티와 미래’주제로 진로사람책 토크콘서트 진행수소전문가, 학생이 함께하는 수소산업 이야기
창원과학고등학교 대강당에서 ‘진로사람책 토크콘서트’를 개최하고 있다.<사진제공=창원시>

(창원=경남뉴스투데이)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25일 오전 10시 30분 창원과학고등학교 대강당에서 재학생 및 경남과학사랑어머니회 회원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로사람책 토크콘서트’를 개최했다.

진로사람책은 각 분야의 전문가가 직접 책이 되어 삶의 교육적인 이야기와 실제적인 경험을 사람들에게 공유하여 꿈과 진로 등 인생 방향을 지원하는 것이다.

토크콘서트는 ‘수소모빌리티와 미래’라는 주제로 허성무 창원시장과 한국자동차연구원 수소모빌리티연구본부 구영모 본부장이 진로사람책이 돼, 창원과학고 1학년 이준서・이승민 학생과 함께 창원시 수소 정책 및 수소산업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코로나19 대비 참가자 사전 접수 및 명단 확인, 발열 체크, 소독 등 철저한 방역도 진행됐다.

진로사람책 토크콘서트는 각 분야의 전문가와 학부모, 학생들과 직접적인 소통의 기회를 갖고 진로지도와 진로탐색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계획된 프로젝트다. 이날 진행된 내용은 창원시진로교육지원센터 유튜브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이준서, 이승민 학생은 수소산업에 대한 생활 속 궁금한 점과 수소정책에 대한 심도 있는 질문과 함께, “과학고 학생으로서 자연과학, 공학 분야의 연구를 통해 지역발전에 기여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수소모빌리티 관련 진로에 대해서 구영모 본부장은 “미래 수소모빌리티 관련 진로를 가졌을 때 자동차, 선박 철도, 기계・건설, 특히, 수소트램과 플라잉카 등의 국가 해외 수출 산업의 일선에서 일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허성무 시장은 ‘수소산업특별시’ 선언과 관련해 창원이 수소산업을 시작한 계기 및 ▶세계 최초 모든 수소모빌리티 충전 가능한 통합형 수소충전소 구축중 ▶세계 최대 규모 연료전지발전소(100MW) 건립 중 ▶국내 최초 수소트램 충전 실증 ▶전국 최대 수소버스 28대 보급 등 다른 지역과 차별화된 창원만의 수소정책을 풀어냈다.

김차동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차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