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5월의 지리산에서 꽃길만 걸어요야생화로 수놓인 형형색색의 탐방로, 산행의 또 다른 즐거움 선사
진달래 천왕봉<사진제공=지리산국립공원 경남사무소>

(산청=경남뉴스투데이) 국립공원공단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소장 송동주)는 현재 탐방로 주변에서 형형색색의 야생화가 개화했다고 밝혔다.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에서는 으름덩굴ㆍ괭이눈ㆍ얼레지 등 다양한 야생화를 관찰하였으며, 특히 5월 말부터는 세석평전 등 고지대 일원에서 화려하게 꽃피운 철쭉군락을 감상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산행하기 좋은 날씨와 더불어 코로나19로 2년간 제한되었던 대피소 숙박이 가능해지면서 많은 탐방객들이 지리산국립공원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며, 탐방로를 따라 피어난 야생화는 탐방객들에게 산행의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조대현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 자원보전과장은 “많은 국민들이 지리산의 아름다운 야생화를 감상하면서 일상에서 지친 마음을 달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남병희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남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