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합천군
한국춘란 새싹, 합천에서 만난다!제6회 난인의 날 기념 ‘한국춘란 새싹박람회’11·12일 이틀간, 합천군민체육관에서 개최

-대한민국 난 농업 중심지 합천에서 ‘한국춘란 새싹박람회’가 열린다.

난인의날기념, 한국춘란 새싹박람회<사진제공=합천군>

(합천=경남뉴스투데이) 경남 합천군은 오는 11일과 12일 양일동안 합천군민체육관에서 한국춘란 새싹박람회를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제6회 난인의 날을 기념해 합천군이 주최하고 (재)국제난문화재단(이사장 김진공)과 합천난연합회(회장 문만식)가 공동으로 주관한다. 한국춘란 새싹 판매 및 전시, 경매 등 다양한 난 관련 행사와 함께 축하공연, 행운권 추첨 등의 내용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합천 농특산물 홍보시식회, 판매장터 등 부대행사 등도 다채롭게 마련된다.

‘난인의 날’은 국내 유수의 한국춘란 자생지인 합천에서 지정돼 2015년부터 매년 기념 행사를 치러왔다. 코로나로 인해 일시 중지됐다가 2년만에 선보이게 됐으며 단순 기념행사를 품격있는 문화행사로 성장시킨다는 의미로 ‘새싹박람회’로 새단장하게 됐다.

군 관계자는 “전국 애란인들의 단합된 힘을 보여주는 행사이자, 한국춘란의 새싹을 통해 춘란의 가치를 알아보자는 귀중한 시간이 될 것”이라며 많은 관람객들의 참여를 당부했다.

한편, 합천은 난 생육 환경이 뛰어나 명품 난이 많이 나오는 한국춘란의 대표적 자생지로 잘 알려져 있다. 난인의 날 행사 뿐만 아니라 무명품 전국대회 등 각종 난 관련 행사를 지속적으로 열어오고 있으며, 2018년부터 전국 최초로 난 농업을 육성하고 선물용 난 시장을 개척하는 등 한국춘란 산업 중심지로 자리 잡고 있다.

 

강동호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강동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