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남해군
남해군, 공공언어 개선에 앞장한자어·외국어 순화된 행정용어로…직원들과 매일 공유
공공언어 개선 운동을 펼치고 있는 문화관광과 직원들<사진제공=남해군>

(남해=경남뉴스투데이) 남해군이 알기 쉬운 행정용어 사용을 통한 군민 편의 증진을 위해 ‘쉽고 바른 공공언어 개선 운동’을 펼치고 있다.

공공언어란 넓게는 국민을 대상으로 사용되는 모든 언어를 가리키는 것으로, 좁은 의미로는 행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그 산하 공공기관 등이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공공의 목적을 위해 사용하는 문어(文語)를 말한다.

남해군은 공공언어 개선을 위해 지난 5월 16일부터 6월 30일까지 ‘공문서 바로 쓰기’ 운동을 펼치고 있다.

남해군청에 근무하는 모든 직원에게 매일 순화가 필요한 용어를 알기 쉬운 단어(문장)로 변경해 사용해 줄 것을 문자 시스템을 통해 알리고 있다.

가령 ‘수불’, ‘대리인’, ‘증빙’ 같이 어려운 한자어는 ‘출납’, ‘책임자’, ‘증거’로 대신하고, ‘바우처’, ‘리모델링’, ‘MOU’ 같은 외래어·외국어는 ‘이용권’, ‘새 단장’, ‘업무 협약’처럼 다듬은 우리말을 사용토록 권고하고 있다.

올바른 띄어쓰기 표기 안내도 하고 있으며, ‘통보’와 같은 권위적인 표현은 ‘알림’으로 대체 사용토록 하고 있다.

남해군은 또한 공사 계약 관련하여 다듬어야 할 행정용어 5개를 새로 발굴하였다. 착수계는 ‘시작 신고서나 착수 신고서’로, 완료계는 ‘완료 신고서’, 현장대리인계는 ‘현장 책임자 신고서’, 사용인감계는 ‘사용 인감 신고서’, 기성계는 ‘진척 신고서나 공정 신고서’로 순화하여 표현하도록 했다.

남해군 관계자는 “쉽고 바른 공공언어를 쓰게 되면, 업무의 투명성과 효율성을 높일 수 있고 불필요한 오해와 갈등을 줄일 수 있다”며 “공공기관에서부터 먼저 실천을 통해 언어 생활의 모범을 함께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하용근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하용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