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KAI, 2022 국제해양·안전대전 참가…해경헬기 중심 전시흰수리 4,5호기 24년 납품, 국내 운용실적 기반 해외 수출 추진
2022 국제해양·안전대전 KAI 부스에 전시된 수리온 기반의 해경헬기와 산림헬기<사진제공=KAI>

(사천=경남뉴스투데이)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은 22일부터 24일까지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리는‘2022 국제해양·안전대전’에 참가한다.

KAI는 전세계 해양안전 담당자를 대상으로 수리온 계열의 해경헬기 흰수리(KUH-1CG)를 비롯해 경찰·소방·산림헬기와 차기군단무인기, 항공영상 무선전송장치(WVTS) 네트워크 장비, 한국형전자지도(DMM)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인다.

흰수리는 신형 탐색레이더를 장착해 해양 단속, 수색구조 등 해양경찰 임무 수행이 가능한 헬기다. 특히 흰수리 1호기는 강풍이 많은 제주에 배치돼 안정적인 운용성능을 입증하며 활약하고 있다.

2022 국제해양·안전대전 KAI 부스에서 수리온 파생헬기 설명을 듣고 있다(좌측부터 한국해양구조협회 김성태 회장, 한국해양대학교 도덕희 총장, 해양경찰청 서승진 차장, 한국해양과학기술원 김웅서 원장)<사진제공=KAI>

KAI는 해양경찰청과 흰수리 5대 납품 계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4, 5호기는 2024년 납품될 예정이다.

KAI 관계자는 “국민안전에 기여 중인 국산헬기 수리온의 우수한 실적을 바탕으로 중동, 남미, 동남아시아 등 해외 수출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까지 정부기관이 구매 계약한 국산헬기는 해경헬기 5대를 비롯해 경찰헬기 10대, 소방헬기 4대, 산림헬기 1대로 총 20대다.

김대영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