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성군
고성군, 전 군민 코로나 상생 군민지원금 지원
고성군청

(고성=경남뉴스투데이) 고성군이 1인당 25만 원 규모의 전 군민 코로나 상생 군민지원금을 지원한다.

7월 1일 출범한 민선 8기 이상근 고성군수는 코로나19의 장기화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치솟은 고유가·고물가로 인해 막대한 피해를 받은 군민들의 생활 안정과 지역경제의 활성화가 시급하다고 판단, 7월 5일자로 코로나 상생 군민지원금추진단(단장 박원철)을 구성하고 발빠른 준비에 들어갔다.

추진단은 6명의 복지, 전산 등 각 분야의 직원이 참여해 사업 운영, 행정지원 등 군민지원금을 차질 없이 지급할 수 있도록 운영될 예정이며, 의회와의 원활한 소통과 협치를 위해 제9대 고성군의회의 첫 의원 월례회에 군민지원금 지원 계획을 보고하고 예산지원을 요청했다.

군은 추석 전 지급을 목표로 구체적인 예산 규모와 지급방식 등에 대한 세부 논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전 군민 26,261세대 50,018명(5월 31일 기준)에게 1인당 25만 원을 지역화폐인 고성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노릴 계획이다.

이상근 고성군수는 “이번 군민지원금 지원을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계의 안정과 소비심리 회복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하고 전 군민을 대상으로 한 보편적 복지 실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군은 향후 코로나 추이 등을 고려해 추가 지원금에 대한 지급 시기를 결정할 예정이다.

김유진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