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피라미드 상공 수놓은 T-50B, 이집트 FA-50 수출 청신호FA-50 경공격기 세계적으로 검증된 항공기, 이집트 공군에 최적의 솔루션

 

- KAI 이봉근 상무 “전략적 공동생산 통한 아프리카 및 중동 거점 마련할 것”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의 T-50B 공중곡예기가 이집트 피라미드 상공을 날고 있다<사진제공=공군>

(사천=경남뉴스투데이) 대한민국 공군의 블랙이글스가 공중곡예팀으로는 세계 최초로 이집트 피라미드 상공을 열었다.

블랙이글스 T-50B의 비행은 FA-50 경공격기 이집트 수출 청신호로 여겨진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8월 3일(현지 시각) 공군 블랙이글스의 이집트 피라미드 에어쇼와 발맞춰 현지 마케팅 활동을 강화했다.

이집트 공군의 고등훈련기 사업은 2023년 기종 선정을 목표로 절차가 진행 중이며, 각종 훈련기의 잠재적인 소요는 100여 대에 달하는 미국 다음으로 큰 시장이다.

이집트 공군사령관 모하메드 압바스 하쉼 중장과 환담중인 KAI 수출혁신센터장 이봉근 상무<사진제공=KAI>

FA-50은 경쟁 기종인 중국 AVIC사의 L-15와 이탈리아 레오나르도사의 M346 대비 이집트 공군의 주력 전투기인 F-16과 높은 호환성을 자랑하며 교육 훈련에도 최적화되어 있다.

M-346을 운영하는 폴란드 마리우시 브와슈차크 폴란드 국방부 장관은 M346의 낮은 가동률과 높은 운용 유지비용을 지적한 바 있다.

이에 비해 FA-50은 이집트 공군에서 “One of the best platform(최고의 플랫폼 중 하나)”으로 손꼽히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납품, 생산, 계약된 T-50 계열 항공기(FA-50 포함)는 280여 대에 달한다.

KAI 수출혁신센터장 이봉근 상무는 “KAI는 이집트 현지에서 공동생산과 공동 마케팅을 추진할 것”이라며, “이집트가 아프리카와 중동 시장 전체를 아우르는 핵심 거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KAI가 만든 T-50B 공중곡예기가 피라미드 상공에서 특수비행을 선보이고 있다.<사진제공=KAI>

주이집트 한국대사관 홍진욱 대사는 “방산협력은 양국간 최고의 신뢰가 있어야만 가능한 협력 분야”라며 “정부-업체-대사관이 참여하는 K-방산 팀코리아를 통해 수출 활동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집트는 아프리카 국가 가운데 가장 많은 국방예산을 사용하며, 현 대통령의 강력한 지도력을 바탕으로 군 현대화를 통한 국방력 강화를 추진하고 있다.

대한민국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Black Eagles)는 피라미드에서 고기동 시범과 함께 한국-이집트 공군간 우호를 다지는 우정 비행을 진행했다.

블랙이글스는 수직으로 떨어져 폭포수를 연상케 하는 ‘레인폴’기동은 물론 정면으로 함께 날아오다 사방으로 뻗어나가는 ‘웨지브레이크’기동 등 고난이도 비행으로 관람객의 환호를 받았다.

이집트 공군 특수비행팀 실버스타즈(Silver Stars)도 다양한 기동과 비행을 진행했다.

 

김대영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