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시
창원특례시 예비문화도시, 시민이 만드는 마을교과서 개발 추진교방동, 오동동, 웅동 대상 마을의 정체성 담아 지역공동체 의식 고취
마을교과서 제작을 위한 주민참여 워크숍<사진제공=창원특례시>

(창원=경남뉴스투데이) 창원특례시와 창원시문화도시지원센터(센터장 배민)는 삶의 터전이 되는 마을을 이해하고 경험하는 과정을 제공함으로써 마을의 정체성 및 공동체 의식을 형성하기 위한 마을교과서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창원특례시는 지난해 12월 제4차 예비문화도시로 지정된 데 이어 올해 11월 법정 문화도시 지정을 앞두고 30개의 예비문화도시 사업 추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2022년 창원시예비문화도시 사업 중 하나인 마을교과서 개발은 마을교육 공동체가 형성되어 있는 교방동, 오동동, 웅동에서 우선적으로 마을별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추진한다. 지난 5~6월 주민들에게 마을교과서의 취지를 알리고 마을의 역사와 문화자원을 알아가며 마을교과서에 담을 이야기를 함께 고민하는 주민의견 수렴 워크숍을 개최한 데 이어 6~7월에는 각 마을 추진위원회 대표들이 한 자리에 모여 현재 마을교과서의 방향성과 추진사항을 공유하는 활동공유회를 진행했다.

이렇게 개발된 마을교과서는 실제 학교 교과과정에 사용될 수 있도록 지역의 학교 선생님들과 협력해 개발 및 검수과정을 거칠 예정이다. 또한 주민들이 마을을 이해하고 배우며 우리 마을에 대한 애착과 자긍심을 고취할 수 있도록 돕고, 관광객에게는 마을을 널리 알리는 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이후 각 마을에서는 마을에 대해 전문적인 지식을 가진 마을해설사 양성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8월 중 주민들을 대상으로 신청자를 모집한 후 마을교과서를 활용한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정숙이 창원특례시 문화예술과장은 “각 마을의 개성이 뚜렷하고 컨셉이 다 달라 기존의 마을교과서 형태를 벗어나 다양한 형태의 재미있고 마을의 정체성이 담긴 마을교과서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차동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차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