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시
창원특례시, 제77주년 광복절 맞이 주요 현충 시설 점검
제77주년 광복절 맞이 현충시설을 점검하고 있다.<사진제공=창원특례시>

(창원=경남뉴스투데이) 창원특례시는 제77주년 8·15 광복절을 맞이하여 5일 마산합포구 삼진지역 일원의 현충시설 6개소를 점검했다.

나라의 독립을 위해 희생한 순국선열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기 위해 건립된 삼진 지역 내 주요 현충 시설인 ▲애국지사사당 ▲진전국가관리묘역(8의사묘역) ▲8의사 창의탑 ▲삼진독립의거 기념비 ▲열사 이교재선생 순국기적비 등 현충시설의 관리 현황을 집중 점검했다.

창원특례시 현충시설은 총 41개소로 독립유공자의 공훈과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한 ▲독립운동 시설 14개소, 국가수호 또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를 위해 희생하거나 공헌한 사람들을 추모하는 ▲국가수호시설 27개소가 있다. 지역별로는 의창구 1개소, 성산구 5개소, 마산합포구 12개소, 마산회원구 3개소, 진해구 21개소이다.

또한 창원시는 오는 8월 15일 상남단정공원에서 창원 출신 독립운동가로서 조선독립 의열단을 조직하여 항일 독립 투쟁을 펼친 단정 배중세 지사 순국 추념식이 치러질 예정이다.

김종필 복지여성보건국장은 “국가유공자의 희생정신을 널리 알리는 현충시설이 잘 관리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며, 앞으로도 국가를 위해 희생한 분들에 대한 예우에 최선을 다하고 시민들과 유족들이 편히 찾아갈 수 있는 현충시설 방문 여건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차동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차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