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시
창원특례시, 소상공인·전통시장 활성화 대책 추진하반기 누비전 900억, 소규모 경영환경개선 400개소 지원 등
소상공인·전통시장 활성화 대책 추진<사진제공=창원특례시>

(창원=경남뉴스투데이) 창원특례시는 코로나19의 장기화와 고환율·고금리·고물가로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지원책을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먼저, 시민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창원사랑상품권 누비전」을 하반기 900억 원(지류 250억 원, 모바일 650억 원) 추가 발행하여 골목 경제 활성화와 지역 내 자금 선순환을 이끌어 낸다는 계획이다.

또한 소상공인의 경영회복을 위해 경남신용보증재단에 보증재원을 추가로 출연하여 120억 원 규모의 자금지원 및 1년간 2.5%의 이자 지원과 더불어 정부의 저금리 대환대출, 채무조정 등 맞춤형 지원과 연계 추진할 계획이며, 「소규모 경영환경개선사업」 추진으로 상반기 285개소를 지원한 데 이어 하반기 400여 개소를 추가 선정·지원하여 소상공인 경영 정상화를 돕는다.

시민의 편의 증진과 소상공인의 배달앱 중개수수료 및 광고비 부담완화를 위해 창원 민관협력 배달앱 「누비고」가 9월 초 오픈 예정으로 2%의 착한 중개수수료와 모바일 창원사랑상품권 누비전의 결제 도입으로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마산수산시장 등 4개소에는 공영주차장을 조성하고 소답시장 등 8개소에는 고객지원센터 건립, CCTV 설치 등 시설현대화사업 추진으로 전통시장을 찾는 시민의 편의성을 높이며 반송시장과 봉곡민속체험시장의 문화관광형 시장육성사업과 부림시장의 1시장 1특화사업으로 해당 시장만의 고유한 특색을 살려 자생력을 키워나갈 계획이다.

또한, 코로나로 인해 개최되지 못했던 마산어시장 축제, 창동 가을허새비 축제, 진해중앙시장 축제 등 다양한 전통시장 축제를 지원하여 지역상권에 활력을 불어넣고 상인 친절교육과 역량강화 워크숍을 실시하여 상인 간 화합의 장을 마련한다.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다양한 지원정책을 하반기에도 일사천리로 추진하여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에 활기가 넘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고 밝혔다.

 

김차동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차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