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건·사고
통영해경, 통영시 한산도 인근 해상 익수자 구조떠밀리는 보트 잡으려다 2명 물에 빠져, 1명 의식불명
통영시 한산도 인근 해상 익수자 구조<사진제공=통영해양경찰서>

(통영=경남뉴스투데이) 통영해양경찰서(서장 한동수)는 8일 오전 12시경 통영시 한산면 용호도 앞 해상에 익수자가 발생하였다는 신고를 받고, 경비함정과 연안구조정을 급파해 구조에 나섰다.

통영해경은 현장에 도착하여 인근을 지나던 D호(80톤, 기선권현망, 통영선적)에서 익수자 A씨(63년생, 남, 거제거주)를 구조한 것을 확인하고, 나머지 익수자 B씨(62년생, 남, 거제거주)를 찾기 위해 수색에 나선지 20여분만에 익수자 B씨를 발견해 구조했지만 의식이 없는 상태였다.

구조된 B씨는 해경구조대에서 심폐소생술을 지속적으로 실시하며 해경전용부두에 대기중인 119구급대를 통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되었다.

앞서 인근 어선에서 구조된 A씨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A씨와 B씨는 지인 관계로 오늘(8일) 오전 거제시 학산항에서 A씨 소유 C호(2.11톤, 모터보트, 선외기)를 이용하여 지인 4명이 피서를 즐기기 위해 용호도를 찾았으며, 앞바다에 투묘되어 있던 C호가 바깥으로 조금씩 떠밀려 가는 것을 보고 잡으러 물에 들어갔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경 관계자는 “바다에서 보트나 카약 등이 떠밀려 가면 조류와 바람의 영향으로 잡기가 쉽지 않다”며 “무리하게 잡으려다 인명사고로 이어질 수 있으니, 인근 선박에 도움을 요청하거나 해양경찰서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최임주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최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