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지리산국립공원, 4일부터 입산·공원시설물 이용 통제4일부터 태풍 해제시 까지 탐방로를 비롯한 대피소·야영장 전면 통제
국립공원공단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

(산청=경남뉴스투데이) 국립공원공단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소장 송동주)는 제11호 태풍‘힌남노’의 직간접 영향으로 주말부터 강풍을 동반한 집중호우가 내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사전 입산 통제를 실시하여 탐방객 안전 및 재난예방 활동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사무소에서는 태풍 피해 최소화를 위해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탐방로 주변 배수로 정비 및 공원시설물 결속 등 현장점검을 강화하는 한편, 4일 오후 2시부터 태풍특보 해제시 까지 탐방로·대피소·야영장 등 공원시설 사용을 전면 통제할 예정이다.

기상특보 해제 이후에는 탐방로·시설물·재난취약지구에 대한 안전점검을 마친 뒤 탐방로 개방여부를 결정하여 공단 홈페이지에 별도 공지할 예정이다.

성경호 재난안전과장은“태풍으로 인한 강한 바람과 집중호우로 인한 산사태, 낙석 등 자연재해로부터 탐방객 안전을 위해 탐방로 통제, 대피소·야영장 폐쇄를 실시하는 만큼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남병희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남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