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산청군
산청문화원 생생문화재 ‘목화야 놀자’ 진행
문익점 생생로드 보드게임<사진제공=산청문화원>

(산청=경남뉴스투데이) 생생문화재는 문화재청 공모사업의 일환으로 남녀노소 누구나 우리의 역사와 전통을 배우고 즐길 수 있도록 지역의 문화유산을 발굴하고 그 안에 담긴 다양한 이야기와 의미들을 담아내는 문화프로그램이다.

산청문화원(원장 김종완)은 2018년부터 올해까지 5년간 생생문화재를 진행해오며 지역민의 자긍심 고취와 문화 향유에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해 오고 있다.

산청문화원은 올해 야간프로그램으로 ‘어서와, 처음이지? 목화밭 야행’을 2회 기획했다. 오는 24일 오후 3시 30분부터는 산청군 신안면 도천서원 앞 공터에서 올해 두 번째이자 마지막 행사가 치러진다.

이 행사는 이전의 단순 관람 중심에서 벗어나 지역민의 직접적인 참여와 체험활동에 높은 비중을 뒀다는 점이 특징이다. 기본 행사로 도천서원 탐방과 문익점 선생 묘소 참배를 먼저하고 이후 순수 지역민들이 만든 문익점과 목화를 주제로 한 마당극이 펼쳐진다.

이어지는 세부 프로그램은 크게 세 부분으로 첫째는 문익점 선생의 생애를 알아보고, 목화 시배의 중요성을 깨닫는 시간이다. 사전 제작된 VR로 보는 가상현실체험 전시관, 목화리스(장식용 화환) 만들기, 캐릭터 이모티콘 그리기를 화니, 다래, 솜이 세 팀으로 나누어 번갈아 가며 체험을 한다. 두 번째는 문익점 생생로드로 윷놀이 형식을 빌린 보드게임이다.

말판의 이동과 미션을 팀별로 수행하며 문익점 선생이 중국에서 목화씨를 가져와 재배에 성공하는 과정을 자연스럽게 이해하도록 하는 팀별 게임이다. 세 번째는 공연과 음악 연주를 통해 베틀, 물레, 베 짜기에 관련된 민요 배우기, 목화를 소재로 한 시 낭송 등으로 가을밤과 어우러지는 화합과 교류의 장이다.

이 프로그램을 기획한 산청문화원 담당자는, “지난번 행사에 많은 지역민들이 관심을 보여주고, 참여하여 즐기는 모습을 보고 너무 기분이 좋았습니다. 하지만 예산과 공연, 체험활동 준비의 어려움으로 인해 2회밖에 할 수 없다는 점이 매우 아쉬운 부분입니다.”라며 내년에도 만약 기회가 주어진다면 더 알찬 내용으로 더 많은 산청군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다는 소감을 밝혔다.

<산청문화원 055-973-0977>

남병희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남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