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성군
고성군, 치명천 재난안전특별교부세 정책사업 선정치명천 정비사업 국비 7억 5천만 원 확보

- 보조예산 확보로 준공 1년 앞당겨질 전망

자소천<사진제공=고성군>

(고성=경남뉴스투데이) 고성군 회화면의 치명천이 26일 재해위험이 있는 미정비 소하천의 긴급 정비를 위한 2022년 하반기 행정안전부의 재난안전특별교부세 소하천 정책사업에 선정됐다.

이번 사업 선정에 따라 치명천 정비사업 예산 18억 원 중 7억 5천만 원을 국비로 확보하게 돼, 정비사업의 준공 시기도 1년 정도 앞당겨질 전망이다.

치명천이 흐르는 회화면 배둔리는 지난해 7월, 시간당 79mm의 폭우가 쏟아져 하천 홍수위보다 낮은 지대의 도로와 주택, 건물 36동이 침수되고 이재민 3가구가 발생하기도 했다.

이에 군은 기존의 제방 위주의 선(線)적인 홍수방어 개념에서 면(面)적인 유역 전체 차원의 홍수방어계획을 수립하고, 하천 본류로 집중되는 홍수량을 소하천과 세천 등 유역 전체로 분담하는 분산 방어대책을 추진했다.

군은 배둔리 상부의 농경지에서 시가지로 유입되는 홍수를 차단하고 분산하기 위해 농경지 구간에 11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배수로 400미터를 새로이 설치하는 공사를 지난 7월에 착수했다.

또한 올해 1월 치명 소하천 정비사업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을 착수해 연내 구) 국도 14호선을 횡단하는 박스형 교량 재가설 공사를 우선 착수하는 것을 목표로 소규모환경영향평가와 관련 행정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이상한 건설과장은 “지난해 돌발적인 집중호우로 배둔 시가지가 침수돼 많은 주민이 불편을 겪었다”며 “기후변화와 국지성 집중호우 증가에 대응해 도심 침수 방지대책을 빠르게 추진하겠다”고 했다.

한편 배둔리에서 가장 큰 지방하천인 배둔천은 2020년 6월부터 126억 원을 투입해 2023년 6월 준공을 목표로 경상남도가 직접 하천정비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김유진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