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거창군
거창군, 인구늘리기 민·관 공동대응 릴레이 3호 협약 체결거창군-거창군새마을회 협약체결, 인구늘리기 실천의지 다져

- 민·관 공동대응으로 6만 인구 붕괴 위험에 대비

인구늘리기 민·관 공동대응 릴레이 3호 협약 체결<사진제공=거창군>

(거창=경남뉴스투데이) 거창군은 26일 거창군새마을회와 새마을회관에서 ‘인구증가 도시 실현을 위한 인구늘리기 민·관 공동대응 실천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은 구인모 군수와 최두한 거창군새마을회장을 비롯해 읍·면의 새마을지도자거창군협의회, 거창군새마을부녀회, 새마을문고거창군지부 회원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가와 군의 인구정책 동향을 공유하고 협약을 체결해 인구늘리기를 위한 실천의지를 다졌다.

거창군은 경남도 인구 상위 3개 군(함안·거창·창녕)과 비교했을 때 2018년 대비 인구 감소폭이 가장 적으나(△1,932명, △3.0%), 지속적으로 인구가 소폭 감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군은 6만 인구 붕괴의 위험을 극복하기 위해 8월 31일부터 거창군이장자율협의회 등과 협약을 체결하는 등 관내 기관·단체와 인구늘리기 민·관 공동대응 릴레이 협약을 추진하고 있다.

최두한 거창군새마을회장은 “인구구조의 변화는 경제성장·고용·복지·교육·재정 등 사회 전반에 영향을 미치는 중대한 문제이다”며 “관내 단체가 인구늘리기를 적극 추진하고 전입자가 지역에서 안정적으로 정착해 지속적으로 인구가 유입되는 흐름을 안착시키는 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초저출산 장기화, 생산연령인구 감소 확대 등 인구구조 변화가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되면서 인구문제 대응의 골든타임도 빠르게 줄어들고 있다”며 “인구감소 문제에 민·관이 함께 경각심을 가지고 대응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취지에서관내 기관·단체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거창군은 2018년 도내 군부 중 세 번째로 인구가 많았지만, 2020년 이후 창녕군을 앞질러 도내 군부 인구수 2위를 달성했으며, 앞으로 군은 1위를 목표로 인구정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김대영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