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성군
고성군, 돌발병해충 대응 총력
돌발병해충 대응 총력<사진제공=고성군>

(고성=경남뉴스투데이) 고성군이 최근 기후 변화로 급증하고 있는 농림지 돌발병해충에 선제 대응하고자 단감 등 과수재배 농가에 적용약제를 배부하며 총력 방제 지도를 펼치고 있다.

이번 총력 대응은 여름에 높은 온도로 인해 해충 발생에 유리한 조건이 형성된 데에다 태풍 힌남노와 난마돌의 영향 등 기후 변화로 인해 농림지 돌발해충인 미국선녀벌레, 갈색날개매미충, 꽃매미, 매미나방 등의 밀도가 증가하고 있어 월동 전 방제를 통해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선제적인 조치다.

농림지 돌발해충이란 시기나 장소에 한정되지 않고 돌발적으로 발생해 농작물에 피해를 주는 외래해충을 말한다.

미국선녀벌레의 어린 벌레(유충)는 잎을 갉아 먹고 어른 벌레(성충)는 수액을 빨아 먹어 피해를 주며, 왁스 물질을 분비해 과일에 그을음병을 유발한다.

갈색날개매미충은 가지에 붙어 즙액을 빨아 먹고 분비물을 배출해 그을음병을 발생시키며 가지를 말라 죽게 하는 피해를 준다.

이수원 농업기술과장은 “돌발병해충의 피해 예방을 위해서는 발생 초기에 적기방제가 중요하다”며 “특히 단감 등 과수농가는 특별한 방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유진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