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고
[기고] 뇌출혈, 골든타임을 알아야 생명을 지킨다
구본근 산청소방서장

(산청=경남뉴스투데이) 일년 중 일교차가 큰 가을이 다가왔다. 일교차가 큰 시기에는 더욱 더 건강을 지켜야 하는데 특히 혈관 건강에 주의를 해야 한다. 그 이유는 바로 뇌졸중 때문이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2021년도 뇌졸중을 포함한 뇌혈관 질환 사망자는 인구 10만명 당 42.6명으로 암, 심혈관질환, 폐렴에 이어 4번째로 사망자가 많은 질환이다.

뇌졸중은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이 막혀 발생하는 뇌경색과 뇌로 가는 혈관이 터지면서 출혈이 발생하는 뇌출혈이 있다.

그 중 뇌출혈은‘뇌조직 안의 혈관이 터져서 직접적인 뇌 손상이 생기는 질환’이며 원인으로는 75%가 고혈압으로 뇌혈관의 약한 부분이 터져 발생하며 적절한 치료시기를 놓치면 사망에 이르거나 뇌손상으로 인한 심각한 장애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발생초기에 발견해 치료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전조증상으로 ▲ 몸의 한쪽이나 얼굴에 마비가 왔다가 풀림, 힘이 빠짐의 마비 ▲ 감각이 둔해지는 감각 이상 ▲ 갑자기 남의 말을 알아듣거나 말을 하기 어려운 언어 장애 ▲ 갑자기 시력이 떨어지는 시력 저하 ▲ 눈에 커튼을 친 것처럼 한쪽 시야가 어두워지는 시력 장애 ▲ 분명한 원인 없이 갑작스럽고 심하게 머리가 아픈 두통 ▲ 갑자기 어지러워 서 있거나 걸을 수가 없는 어지럼증​ ▲ 몸이 자꾸 한쪽으로 기울어 중심을 잡을 수 없는 평형감각 이상 등이 있다.

뇌세포는 짧은 시간 혈액 공급이 되지 않아도 손상을 입고 한 번 죽은 뇌세포는 다시 살릴 수 없는데 뇌출혈이 의심될 경우 최대한 빨리 전문병원에서 치료해야 하며 늦어도 3시간 내에 응급치료를 받아야 후유증과 사망 위험을 낮출 수 있다. 그러므로 뇌졸중 증상이 의심될 때는 바로 119에 신고하여 치료가 가능한 전문병원으로 신속하게 가는 게 가장 중요하다.

주변에 뇌졸중 환자 발견시 119에 신고하고 다음의 4단계를 참고하여 119상황실의 응급처치 지도를 받아 구급대원이 도착할 때까지 환자를 도와주어야 한다.

<뇌졸중환자 119상황실 단계별 응급처치 지도>

뇌졸중의 전조증상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해 후유증으로 고통을 느끼는 환자와 가족을 볼 때가 종종 있다. 평소 자신뿐만 아니라 가족의 건강에 관심을 가지고 뇌졸중 증상이 의심될 때는 가볍게 지나치지 말고, 신속하게 119로 도움을 요청해 전문병원에서 신속히 치료받을 수 있도록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길 바란다.

 

 

경남뉴스투데이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경남뉴스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