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밀양시
밀양시, 제7회 대한민국사진축전 참여‘밀양영남루 국보승격 기원전’주제로 사진 전시

- 국보승격의 염원과 밀양 영남루의 아름다움을 사진으로 홍보

내달 2일까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개최되는 제7회 대한민국 사진축전에서 밀양시의‘밀양 영남루 국보승격 기원전’을 주제로 한 영남루 사진전이 열리고 있다.<사진제공=밀양시>

(밀양=경남뉴스투데이) 밀양시는 (사)한국사진작가협회 밀양지부(지부장 하영삼) 주관으로 제7회 대한민국 사진축전에 참여했다고 30일 밝혔다.

제7회 대한민국 사진축전은 (사)한국사진작가협회(이사장 김양평)가 주최하며,‘사진, 함께 새로운 도약’이라는 슬로건으로 오는 10월 2일까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개최된다,

전시기간 동안 밀양시는‘밀양 영남루 국보승격 기원전’을 주제로 하여 국보승격의 염원을 담아 밀양 영남루의 아름다움을 사진으로 홍보한다.

일출, 야경, 설경 등을 담은 다채로운 영남루의 모습과 정취를 한 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다.

영남루의 뛰어난 건축미와 주변 환경의 조화로움을 예술로 승화한 작품사진은 관람객으로부터 감탄을 자아내게 했으며, 영남루를 꼭 한번 방문하고 싶다는 평가를 받았다.

전시 사진은 (사)한국사진작가협회 밀양지부의 김영환, 김은연, 김현봉, 손병효, 손희권, 오상국, 유문재, 이상복, 이장희, 하영삼 작가의 작품으로 10명의 작가가 참여했다.

영남루는 조선시대 밀양도호부 객사(客舍)에 속한 부속 누각으로 부사(府使)가 공무를 처리하거나 빈객(賓客)을 위해 유연(遊宴) 및 공식 행사를 개최하고 시인 묵객들이 주변 경치를 보면서 시문(詩文)을 짓던 매우 유서 깊은 누각이다. 평양의 부벽루와는 쌍벽을 이루었다.

통일신라 때 사찰 영남사의 소루(小樓)에서 비롯됐으며, 1365년(공민왕 14)에 밀양군수 김주가 노후한 누각을 중창하고 영남루라고 한 것이 관영누각으로서의 본격적인 시작이다. 조선시기에 들어와 수차 소실되어 중건했으며, 1834~1844년(헌종 10)에 불에 탔던 것을 중건해 오늘에 이르렀다.

밀양강을 옆에 낀 절벽 위에서 남향하는 영남루는 조선후기의 건축양식을 잘 보여주는 누각으로 건축형식과 구조, 공포, 단청, 조형미 등 여러 면에서 매우 독창적인 누각으로 평가받고 있다.

박일호 시장은 “오랜 시간 동안 함께 해왔고 밀양의 역사와 숨결을 지닌 영남루를 사진이라는 찰나의 예술로 표현한 이번 전시회를 통해 관람객이 영남루의 역사와 아름다움을 공감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며, “학술 심포지엄과 연구용역을 통해 국보로서 충분한 가치가 있는 영남루의 국보 승격을 추진하여 영남루의 건축학적, 인문학적 가치에 맞는 격을 찾고자 한다”라고 이번 전시회의 취지를 설명했다.

조영태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조영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