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합천군
다시 시작되는 가을의 전설 합천 황매산매혹적인 은빛 물결로 일렁이는 황매산에 빠지다
황매산 억새<사진제공=합천군>

(합천=경남뉴스투데이) 황매산은 경남도 합천군 가회면과 대병면 산청군 차황면의 경계에 있는 소백산맥의 마지막 영봉으로 해발 1,113m의 산이다. 봄철에는 진분홍 산철쭉이 산상화원을 이루고 가을철이면 은빛 물결처럼 일렁이는 억새가 장관을 이룬다.

억새 군락지는 합천군 황매산 군립공원 황매평원내에 축구장 60개(60ha) 크기에 대규모의 군락지를 이루고 있다. 1984년 정부의 축산 장려정책으로 조성된 황매평원은 이곳에서 사육된 젓소와 양들이 독성이 있는 철쭉만 남기고 주변 풀을 먹어 대규모 철쭉 군락지을 형성하게 되었으나 이후 철쭉에서 억새로 자연천이 되고 있어 해마다 억새군락지가 늘어 지금의 모습을 보여준다.

황매산 억새<사진제공=합천군>

▶ 제1회 황매산 억새축제 개최

합천군과 황매산 축제위원회에서는 전국 최대 억새군락지를 보다 많은 사람이 보고 즐기기 위해 제1회 황매산 억새축제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축제는 10월 15일부터 30일까지 16일간 합천군 황매산군립공원 일원에서 개최되며 개막식에는 초청가수 박현빈이 출연하는 등 다양한 문화예술공연과 별빛콘서트를 준비하고 있다.

이번 축제는 평소 황매산을 찾기 힘든 교통약자들을 위한 나눔카트 투어를 준비해 교통약자들이 황매산군립공원을 방문하여 은빛 물결로 일렁이는 억새와 축제를 즐길 수 있기를 기대한다. 나눔카트 투어는 노약자, 장애인, 유아와 동반한 보호자 1인까지 탈 수 있으며 합천군 군립공원 홈페이지에서 사전예약 후 이용할 수 있으며 이용료는 무료다.

또한 지역민들이 재배하고 생산한 농특산물 판매장과 먹거리장터가 운영되며 수와진의 사랑더하기 공연, 숲해설가와 함께하는 합천 황매산 도슨트 투어도 함께 진행된다. 자세한 사항은 합천군 황매산군립공원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 황매산 가을 억새에 빠진 방송가

황매산군립공원 억새는 3년 전부터 입소문이 나며 각종 SNS에 홍보되어 가을철 방송가에 핫플레이스 장소로 각광을 받고 있다. 해발 1,000m 황매평원의 억새는 축구장 60개 크기 규모로 정상주차장에서 도보로 10분만 걸으면 만날 수 있으며 이곳에서 태양에 비춰지는 억새잎은 은빛 바다에 와있는 착각을 불러온다. 이런 이유로 TVN 구미호전2, TVN 청춘월담, TVN 이번생도잘부탁해, 넷플릭스 도적, 넷플릭스 퀸메이커, KBS 다큐, 밀레 CF촬영 등이 촬영 및 예정되어 있다.

무장애 나눔길 동선<사진제공=합천군>

▶ 가을 맞춰 준공되는 무장애 나눔길

합천군은 한국산림복지진흥원에서 주관한 2022년 녹색 자금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황매산군립공원 무장애 나눔길이 올해 9월말에 준공했다. 이번 황매산군립공원 무장애 나눔길은 9억8000만원(녹색기금 5억8800만원, 군비 3억9200만원)을 들여 1.43km의 사업을 완료했다. 이번 사업은 황매산군립공원내에 산철쭉이 가장 많이 자생하고 있는 제3철쭉군락지에 조성하여 교통약자 뿐만 아니라 황매산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에서 봄철뿐만 아니라 가을철 새로운 볼거리 장소로 각광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

황매평원 가을<사진제공=합천군>

▶ 해발850m 숲캉스를 위한 황매산 캠핑장

국내 캠핑장 중 차로 올라갈 수 있는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한 황매산 오토캠핑장은 합천 황매산군립공원내에 위치하고 있다. 지난 5월 빅데이터 전문기업 TDI는 Tmap 이용자 중 전국에서 가장 인기 있었던 캠핑장으로 황매산오토캠핑장을 꼽았다. TDI에 따르면 황매산오토캠핑장 누적 차량 도착대수는 26,455대로 2위인 자라섬오토캠팡장 7,578대의 2배를 훨썬 넘는 수치였다고 밝혔다. 이번 황매산 가을시즌에도 억새구경과 황매산 숲에서 힐링을 원하는 캠핑객의 발길이 끊이질 않는다고 하며 황매산 오토캠핑장 대표 허상근씨는 “가을밤 캠핑장에서 은하수보기를 적극 추천한다”고 한다

또한 합천군은 이런 캠핑객들의 수요에 발 맞추어 황매산 수목원 인근에 황매산 숲속야영장을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금년말 준공예정이라고 한다. 산림청 국비 지원사업으로 황매산 숲속야영장이 조성되면 4계절 체류형 관광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동호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강동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