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포토] 의령군의 진등재 일출명소로 각광수묵화를 연상케하는 운해와 빛내림은 환상 그 자체
의령군의 진등재 일출명소로 각광<사진제공=의령군 홍보미디어담당 제광모>

(의령=경남뉴스투데이) 경남 의령군 용덕면 산 중턱 진등재에서 바라본 남강과 의령 제6경인 탑바위 주변의 일출이 사진 명소로 알려지면서 사진작가와 일출을 구경하려는 방문객들로 붐비고 있다.

27일 새벽 용덕면 진등재 일출 전망대에서 바라본 남강과 정곡면 호미산성, 탑바위의 운해와 일출은 환상에 가까울 정도로 풍광이 아름답다.

아직 사진작가들과 일반인들에게는 잘 알려지지 않은 이곳은 남강을 조망할 수 있도록 전망대 쉼터를 만들어 사진작가들과 방문객들에게 편리를 제공하고 있다.

요즘 낮과 밤의 기온차가 심한 새벽녘에 낮게 깔린 구름은 춤을 추듯 일렁이고 굽이쳐 흐르는 남강에서 올라오는 물안개 속을 뚫고 떠 오르는 붉은 태양과 빛내림은 흡사 수묵화를 연상케 하여 보는 이들의 탄성을 자아내게 하고 있다.

또한 가까운 거리에 소원을 들어준다는 의령 3대 기도 바위인 탑바위, 작은 암자인 불양암, 그리고 부자기운을 느낄 수 있는 삼성 호암이병철회장 생가가 있어 주변 볼거리도 다양하다.

 

남영현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남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