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거창군
거창군, 여성농업인 바우처 추가 지원금 지급군 자체 증액지원 결정

- 내년에도 증액된 지원금 20만원으로 지급 계획

거창군청

(거창=경남뉴스투데이) 거창군은 지난 22일 경남도내에서는 처음으로 여성농업인 바우처 지원금액을 1인당 20만원으로 증액하고 기존 13만원 카드 지급(보조 10만4000원, 자부담 2만6000원)에 이어 7만원(보조 5만6000원, 자부담 1만4000원)에 대한 추가 지원금을 지급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추가지급은 관내 여성농업인들의 의견을 반영해 군이 자체적으로 증액지원을 결정했으며, 여성농업인 2733명에게 추가 지원금 5만6000원을 지급했다.

여성농업인 바우처 지급대상은 농촌에 거주하는 만20세 이상~만70세 미만(1952년 1월 1일~2002년 12월 31일)의 농업경영체에 등록된 여성농업인이며 사업자등록자, 본인의 농업 외 종합소득이 3700만원 초과 자, 타 복지서비스 중복 수혜자는 대상에서 제외됐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문화적 여건이 열악한 농촌지역 여성농업인에게 문화 활동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군이 자체적으로 지원 금액을 확대한 만큼 여성농업인과 지역 경제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내년도 지원금도 증액된 20만원으로 변동 없이 지급할 계획이므로 대상자는 신청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대영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