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사천시
이상훈 사천부시장, AI 방역현장 점검 나서
이상훈 사천부시장, 직접 AI 방역현장 점검 <사진제공=사천시>

(사천=경남뉴스투데이) 이상훈 사천부시장이 최근 중부지방 가금농장의 조류인플루엔자 확산 추세로 긴장감이 고조됨에 따라 직접 AI 방역현장 점검에 나섰다.

이 부시장은 25일 축산차량 소독실시 상황과 재난상황관리반 운영 제도 등을 직접 점검하고, AI 확산 차단에 총력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사천만 철새도래지와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해 기온 하강에 따른 안전조치 등 각별한 주의 요구와 함께 방역근무자들을 격려했다. 그리고, 애로사항도 청취했다.

시는 지난 10월부터 특별방역대책기간으로 설정하고, 거점소독시설의 소독 유효성 평가와 함께 소독수를 점검하는 등 자체 차단방역능력을 강화하고 있다.

또한, 사천축협 공동방제단(5개반)과 공동으로 광역방제기와 소독차량을 이용해 철새도래지, 가금농장 진입로 및 주변 도로 등에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인근 지역 AI 발생 상황과 농림축산식품부 방역 조치사항을 문자메세지 등을 통해 긴급 전파하는 것은 물론 농장 단위 전담관을 지정해 방역점검과 지도를 강화하고 있다.

이 부시장은 “가금농가에서는 방역사항을 숙지해 축사 내외부 소독, 축사 출입 전 장화 갈아신기, 철새도래지 통제구간 출입금지 등 조류인플루엔자 예방수칙을 꼼꼼히 지켜달라”고 말했다.

 

김현희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현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