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의령군
의령군, 지방소멸대응기금 사업 발굴...생활인구 유입 모색173억 재원 확보, 2023년 본격 사업 추진

- 미래교육원 연계한 교육·숙박 사업 ‘눈길’

- 군, '생활인구' 늘리는 정책 마련 나서

지난달 30일 ‘지방소멸대응기금’과 ‘인구감소지역 지원 특별법’을 설명하고, 소멸위기대응 정책 개발 등 지방소멸 위기 극복을 위한 방안 마련에 나섰다.<사진제공=읠여군>

(의령=경남뉴스투데이) 의령군이 '지방소멸대응기금' 사업 발굴과 '생활인구 유입 방안'을 집중 모색했다.

군은 지난달 30일 오태완 군수를 비롯해 전 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총괄부서인 소멸위기대응추진단에서 ‘지방소멸대응기금’과 ‘인구감소지역 지원 특별법’을 설명하고, 소멸위기대응 정책 개발 등 지방소멸 위기 극복을 위한 방안 마련에 나섰다.

오 군수는 모두 발언을 통해 "사업비를 많이 확보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투자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어 인구 유입 효과에 실효성을 거두는 것이 더 중요하다"며 대응 전략에 있어 '양보다 질'을 우선 할 것을 천명했다.

의령군은 지방소멸대응기금으로 173억 5000만 원의 재원을 확보하였고 2023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사업으로는 내년 5월 개관 예정으로 연간 40만 명 이상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는 경상남도교육청 미래교육원(미래교육테마파크)과 연계한 사업 내용이 눈길을 끌었다. 군은 곤충생태학습관 확장과 농경문화체험관 조성 등 다양한 교육 체험프로그램을 개발하고, 밀리터리 유스호스텔 조성 등 숙박시설을 늘린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도 일자리·관광·복지 등을 위한 9개 사업을 추진한다.

특히 이날 회의에서는 '생활인구' 유입 방안에 대한 의견 교환이 이뤄졌다. 인구 개념을 행정인구로만 한정하는 것이 아니라 생활인구, 즉 지역에 체류하는 인구를 포함하여 인구의 이동성을 반영하는 정책 마련의 필요성에 회의 참석자들은 공감을 나타냈다.

군은 ‘생활인구’ 확대 방안을 별도로 마련하여 실질적인 전략적 인구유입 대책을 종합적으로 설계해 추후 투자사업 발굴 시 반영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의령군은 전국 최초로 소멸위기 전담조직인 ‘소멸위기대응추진단’을 설치했고 지방소멸 대응 조례안도 제정했다. 이에 따라 중요한 이슈에 선제적으로 대응한 선점효과와 지방소멸대응기금 확보라는 고삐를 죄기 위한 전략적 환경을 조성했다는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의령청년 희망프로젝트인 ‘청년정책패키지’ 사업을 필두로 청년들의 마음을 훑는 정책 개발에 공을 들이고 있다. 전국 유일한 청년 중고차 구입비 지원사업과 운전면허 취득비용 지원사업 그리고 청년 반값 임대주택 수리비 지원사업, 청년 이사비용 지원사업 등 특색 있고 실질적으로 청년들에게 도움을 주는 알찬 사업 구성으로 청년들의 입소문을 타고 있다.

군은 청년 인구 유입을 극대화해 생활인구를 획기적으로 늘리는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귀띔했다. 청년들의 젊은 에너지가 의령에 정착되면 인구 증가의 반전을 기대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오태완 군수는 “앞으로 지방소멸대응기금이 지원되는 10년 안에 소멸위기의 자생력을 갖출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사업 선정 시 수요자가 실제로 필요로 하는 것이 무엇인지 파악해서 반영되어야 할 것이며 특히 청년 일자리 창출에 집중적으로 투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남영현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남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