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의령군
의령 부림면, 내고장 주소 갖기 캠페인 ‘효과 톡톡’지난해 인구감소 단 3명, 매월 두 자릿수 전입인구 기록

- 지난 19일 올해 첫 출생 신고...직원들 깜짝 이벤트 벌여

내고장 주소 갖기 캠페인<사진제공=의령군>

(의령=경남뉴스투데이) 의령군 부림면이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내고장 주소 갖기’ 캠페인이 성공 가능성을 보이면 순항하고 있다.

부림면은 지난해 단 3명의 인구감소만 기록해 화제를 모았다. 2019년에는 117명, 2020년 101명, 2021년에는 77명의 인구감소가 있었다. 또 자연 사망 인구가 꾸준히 증가하는 현실 속에서도 지난달 12월 기준 전입인구가 17명, 올해 1월은 20명이 부림면으로 주소를 옮겼다.

부림면은 인구소멸위기 대응을 정책 최우선 과제로 생각하고 지난해부터 각고의 노력을 해오고 있다. 1, 2차에 걸친 우리 군 주소 갖기 거리 캠페인을 전 직원이 실시하고 매일 아침 1인 직원 릴레이 캠페인도 지속해서 실시 해오고 있다.

또 관내 기관·사회단체와 기업체 100여 곳에 직원들의 전입을 독려하는 서한문을 발송하고, 직접 방문해 집중적인 안내를 통한 실효성 있는 홍보활동에 매진하고 있다.

이명수 면장은 “아이 울음소리를 듣기가 귀할 정도로 인구감소 현상을 겪고 있는 농촌에서 인구 증가는 너무나도 반가운 일”이라며 “부림면은 앞으로도 인구 증가를 위한 시책 및 특별한 홍보활동을 펼치겠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19일 부림면 감암마을에서 올해 첫 출생 신고가 있어 면사무소 직원들이 깜짝 축하 파티를 열어 훈훈한 장면이 연출됐다.

 

남영현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남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