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남도, 경남TP와 신규사업 발굴 함께 나섰다!경남의 새로운 도약 위한 미래 먹거리산업 모색

- 10대 전략산업·기타산업 대상 산·학·연·관 등 수요 반영

경남도청

(창원=경남뉴스투데이) 경남도와 경남테크노파크(이하 ‘경남TP’)는 경남의 지역산업 경쟁력 제고와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목표로 한 대형 신사업 과제 발굴 수요조사를 내달 6일까지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수요조사는 신성장 첨단제조산업으로의 전환을 촉진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산업계의 애로사항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되는 전략산업 관련 과제를 산업계, 대학 및 연구소 등으로부터 제안받아, 우수한 과제를 발굴하여 향후 정부 국책사업 또는 예비타당성 조사사업으로 제안하는 것이 그 목적이다.

경남도는 제안된 수요조사서의 정부 및 지자체 정책 적합성, 인프라 중복성, 지역산업 연계성 등을 고려하여 경남도 소관부서 및 관련 전문가의 검토 의견을 수렴하고, 신사업자문위원회를 통해 최종 기획 대상 과제를 선정한다.

선정된 기획과제는 기획위원회를 구성하여 세부사업을 기획하고 전국 공모사업에 제안한다.

경남도와 경남TP는 제안한 사업이 경남도에 유치될 수 있도록 중앙부처에 지속적으로 건의하고, 국책사업 유치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신규사업 발굴 대상 분야는 경남 10대 전략산업(친환경스마트조선, 미래형자동차부품, 부품소재, 정보통신기술(ICT)융합, 그린에너지, 지능형기계, 나노융합소재부품, 지능형로봇, 첨단항공부품, 지능형의료부품바이오헬스)과 기타산업으로, 기반구축 포함 총 사업비 100억 원 이상으로 제안할 수 있으나 기술개발(R&D) 단독제안은 불가하다.

경남도와 경남TP는 지난 2013년부터 신규사업 73건을 제안하였고 그중 26건 6,272억 원의 사업을 유치하는 성과를 달성하였다.

경상남도 류명현 산업통상국장은 “이번 신규사업 발굴수요조사를 통해 경남 미래 먹거리산업으로 연결될 수 있는 우수 과제가 많이 발굴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경남 TP 노충식 원장은 “두 기관이 신규사업 발굴을 통해 신성장 첨단 제조산업으로의 전환을 촉진해 균형감 있는 사업 기반을 마련하고, 지역경제의 활성화와 산업계의 애로사항을 해소하여 성장 동력 확보를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경남테크노파크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수요조사서는 내달 6일까지 경남TP 정책기획단에 전자우편으로 접수하면 된다.

이창숙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이창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