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사천시
사천시, 청정도시 조성에 나선다올해 미세먼지 저감사업 84억원 투입
사천시청

(사천=경남뉴스투데이) 사천시는 미세먼지 걱정없고 맑고 푸른 청정도시 사천 조성을 위해 ‘2023년 미세먼지 저감 사업’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시는 올해 84억원의 예산으로 운행차 배출가스 관리, 친환경자동차 보급, 사업장 및 생활주변 미세먼지 관리사업 등 다양한 미세먼지 저감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먼저, 운행차 배출가스 관리사업으로 △노후 경유차 조기폐차 지원사업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사업 △LPG화물차 신차구입 지원 △어린이통학차량 LPG차 전환 지원 등의 사업을 진행한다.

올해부터는 노후 경유차를 폐차할 경우 보조금을 지원하는 대상을 기존 배출가스 5등급에서 배출가스 4등급까지 확대했다.

또한, 친환경자동차 보급사업으로 전기차(300대), 수소차(30대), 전기이륜차(50대) 등 총 380대에 대한 구매 지원을 할 예정인데, 약 5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

총사업비 60억원으로 올해 사천일반산업단지 내에 수소충전소를 설치해 친환경자동차 보급사업을 뒷받침한다. 이 수소충전소는 환경부의 수소충전소 설치 민간자본 공모사업에 선정됐기 때문에 시비 부담이 전혀 없다.

아울러, 사업장 미세먼지 관리사업으로는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 △가스열펌프 저감장치 설치 지원사업 등이 진행된다.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은 중·소기업의 노후된 대기오염방지시설 교체를 위한 사업이고, 가스열펌프 저감장치 설치 지원사업은 올해 신규 사업이다.

특히, 생활주변 미세먼지 관리사업으로는 △가정용 저녹스 보일러 지원사업 △미세먼지 및 오존 신호등 설치 사업이 진행된다.

이밖에 일상 속에서 탄소중립을 실천하고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탄소포인트제 인센티브 지급 △비산업부문 온실가스 진단·컨설팅 △탄소중립 기본계획 수립 등의 사업도 추진한다.

한편, 시는 기후변화 위기와 미세먼지, 온실가스 감축 등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직제변경을 통해 대기보전팀에서 기후대기팀으로 팀명칭을 변경했다.

박동식 시장은 “시민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실효성 있는 미세먼지 저감사업을 발굴해 적극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현희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현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