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성군
고성군, 제304주년 은정자 동신제 봉행고성군의 농사의 풍년과 주민의 평안 기원
제304주년 은정자 동신제 봉행<사진제공=고성군>

(고성=경남뉴스투데이) 은정자 유적보존회(회장 구갑석)는 26일 거류면 은월리 정촌마을 은정자에서 제304주년 은정자 동신제를 봉행했다.

은정자 동제의 유래는 1720년 「승총명록」(조선 숙종)에서 찾을 수 있다. 은정리라 불리던 도산촌, 정촌, 월치, 신은 4개 마을에 큰 팽나무가 있어 이를 신성시해 신목, 신수 은정자라 칭하고, 음력 정월 초이튿날 주민대표로 선출된 제관이 동제를 지내 농사의 풍년과 주민의 강녕을 기원하던 것에서 출발한 것이 지금까지 이어져 내려오고 있다.

이날 동제는 신은, 정촌, 월치, 도산촌 마을주민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초헌관은 백문기 고성문화원장, 아헌관은 이근우 고성여중 교장, 종헌관은 박문규 거류면장을 선정하고 사무국장인 공점식 집례자의 집례에 따라 진행했다.

오세옥 문화관광과장은 “300여 년간 이어진 마을의 전통문화가 후세에도 계승 발전될 수 있도록 전통문화 보존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김유진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