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경상국립대, 사천 GNU사이언스파크 입주기업 '초경량비행장치 조종자 전문교육기관' 지정사천GNU사이언스파크 UAM 산업 중심지로 도약

- 권순기 총장 “의과대학의 위상과 역할 제고하여 공공인력 양성의 메카가 될 것”

사천GNU사이언스파크 내 벤처지원센터<사진제공=경상국립대>

(진주=경남뉴스투데이) 경상국립대학교(총장 권순기) 창업지원단(단장 정재우)은 사천GNU사이언스파크(센터장 신용욱) 입주기업이 2월 20일 「초경량비행장치 조종자 전문교육기관」으로 지정된다고 밝혔다.

경상국립대 사천 GNU사이언스파크에서는 드론 전문교육기관 지정을 위해 지난 8월에 TF를 구성하고 10월부터 12월까지 법률검토, 시설·장비 등을 구축하였다. 비행장 면적 약 6,000㎡(70m*85m)의 부지에 국토교통부 인허가를 받기 위해 비행장 허가 면적 내 장애물 제거, 교육훈련을 위한 안전펜스 및 훈련장비 설치, 비행 훈련을 위한 평탄화 작업 등을 진행하였다.

사천지역은 서부경남의 우주·항공 산업의 핵심지역으로 드론시험장, 무인선박규제 자유특구 등과 연계한 UAM(Urban Air Mobility, 도심항공교통)·PAV(Personal Air Vehicle, 개인용비행체)·자율주행 자동차 등 미래형 플라잉 모빌리티와 실증단지 확대를 동시에 추진하는 등 ‘미래형 안전산업 육성’에 대한 41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사업을 위해 경상국립대학교는 2021년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과 연계하여 2021 국토교통부의 드론 실증도시 구축사업에 선정되었으며, 21년 11월 기관·대학·기업·지자체를 아우르는 ‘UAM 진주’ 협의체를 결성하였다. 또한 지난해 10월 20일 경남도, 사천시, 경상국립대학교, 한국항공우주산업(주)(KAI) 등 4개 기관이 도심항공교통(UAM) 메카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창업지원단 정재우 단장은 “사천지역 내 우주항공청 설치를 앞둔 기대는 입시에도 반영되어 올해 경상국립대학교 우주항공관련 석·박사 과정에 지원한 학생은 모두 28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배 늘었다.” 며 “우주·항공에 대한 지자체 및 대학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는 현재 사천 GNU사이언스파크에 「초경량비행장치 조종자 전문교육기관」 지정은 지역 내 우주·항공산업 인프라 구축에 이바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드론기술인협동조합 이진수 대표는 이번 교육기관지정에 대해 “초경량 비행장치 조종자과정의 학과 및 실기시험을 사천GNU사이언스파크 내에서 모두 진행할 수 있게 되었다.”며 “사천 지역 내 드론 전문가 양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라고 포부를 밝혔다.

사천 GNU사이언스파크는 사천항공국가산업단지에 인접한 91,141㎡ 면적에 창업보육공간 40개 실을 운영 중으로 대학 산하 창업보육기관 3개소 중 우주항공기업 특화 기관이다.

 

김대영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