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의령군
세 자녀 의령군민, 만 18세까지 매월 10만원...전국 최초출산율 1위 의령군...다자녀 우대 정책 '앞서가’

- 취학 이후 만 18세까지 지원...'전국 최초'

- 의령군, 의령형 다자녀 가정 튼튼수당 사업 예고

의령군청

(의령=경남뉴스투데이) 의령에 사는 세 자녀 이상 가구는 내년부터 만 18세까지 매월 10만 원을 받게 된다. 취학 이후 만 18세까지 셋째아 이상 자녀에게 다자녀 혜택 지원금을 제공하는 것은 의령군이 전국 최초다.

의령군은 이러한 지원 계획을 담은 '의령형 다자녀 가정 튼튼수당 사업' 시행을 예고했다.

군은 현재 '셋째아 이상 영유아 지원사업'을 통해 취학 전 아동에게 매월 30만 원을 지원하고 있는데 이번 '의령형 다자녀 가정 튼튼수당 사업'을 통해 취학 이후 만 18세까지 지원금을 추가로 받도록 했다.

전국 최초로 시행하는 의령군만의 이례적인 이번 사업 추진 배경에는 오태완 군수의 의지가 적극적으로 반영됐다. 오 군수는 의령군이 경남 1위를 기록한 합계출산율의 좋은 조짐을 다자녀 우대 정책으로 매조지한다는 구상이다.

의령군의 다자녀 우대 특수정책은 이미 정평이 나 있다. 의령군 셋째아 출산장려금은 1,300만 원으로 지난해 11월 기준으로 경남에서 하동군 다음으로 높다, 또 취학 전 아동에게 매월 30만 원을 지원하는 '셋째아 이상 영유아 지원사업'은 의령군만의 다자녀 특수정책으로 입소문을 타고 있다.

의령군은 약 150명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이번 의령형 다자녀 가정 튼튼수당 사업이 '다자녀 출산 바람'을 일으켜 출산율 1위를 유지하고, 취학 연령 인구 유입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태완 군수는 "장기적 시각에서 종전의 정책 수단을 뛰어넘는 과감한 정책으로 반전을 만들 시점"이라며 "획기적인 정책 성공으로 인구 증가의 모범 사례로 평가받고 싶다"라고 말했다.

의령군은 내달 보건복지부와 최종 협의를 거쳐, 조례개정 절차에 들어가 2024년부터 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다.

남영현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남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