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경남도 ‘경남희망론’ 지원으로, 서민 신용회복에 희망의 마중물이 되다경남도, 서민금융 지원 공로로 신용회복위원회 감사패 전달 받아

- 서민 소액금융 지원사업인 경남 희망론에 25억 원 지원

 

감사패전달<사진제공=경남도>

(창원=경남뉴스투데이) 경남도는 지난 17일 신용회복위원회(위원장 이재연)로부터 소액금융 지원을 통한 서민 신용회복 공로로 감사패를 받았다고 밝혔다.

경남도는 경남지역에 거주하는 성실 상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서민 소액금융 지원사업인 경남 희망론에 25억 원을 지원하였고, 2021년 8월 출시한 날부터 현재까지 누적대출 건수는 897건, 누적대출 금액은 22억 원이라고 밝혔다.

신용회복위원회(이하 신복위)의 소액금융지원사업인 경남희망론은 신복위 개인채무조정 6개월 이상, 법원 개인회생 인가 후 12개월 이상 성실상환자를 대상으로 생활안정자금, 병원비 등 긴급자금을 연 2~4%의 저금리로 최대 1,500만 원까지 지원하는 제도이다

그동안 경남도는 제도권 금융기관 이용이 어려운 저소득․저신용 서민을 대상으로 긴급 자금지원을 위해 경남희망론, 햇살론 등 서민금융에 꾸준히 출연해 왔으며, 2023년 2월 말 기준 1만 4,897건, 198억 원의 서민금융 지원 실적을 달성했다.

이날 도청을 방문한 윤용호 신용회복위원회 창원지부장은 “채무조정 성실 상환자에게 저금리를 지원하는 소액금융 지원사업이 누적 1조 원을 달성함에 따라, 기금 조성에 기여가 높은 경남도에 감사의 뜻을 모아 드린다”며 감사패를 전달했다.

김병규 경남도 경제부지사는 “기존 소액금융지원 대여금의 만기 연장과 추가 재원 확충을 검토하여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남도민들이 적기에 경남 희망론의 혜택을 받을 수 있게 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영일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