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ITF 창원국제여자테니스투어대회 개막, 10개국 150명 참가오는 28일부터 8일간, 올해 19회로 개최
창원시청

(창원=경남뉴스투데이) 창원특례시는 오는 28일부터 6월 4일까지 창원시립테니스장에서 “2023 ITF 창원 국제여자 테니스투어대회”를 개최한다.

창원시체육회와 대한테니스협회가 주최하고 창원특례시가 후원하는 이번 대회를 위해 현재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 일본, 인도, 호주 등 10개국 150명의 선수.코치가 참가 등록을 마친 상태이다.

2003년 처음 개최하여 어느덧 19회차를 맞이하는 대회로 국내 테니스 종목의 저변 확대에 큰 역할을 해 왔으며, 국내에서는 인천, 고양에 이어 세 번째 개최되는 투어대회로 외국 선수와 관계자들이 대회기간 동안 머물 것으로 예상돼 지역 경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대회는 단식과 복식 경기로 나뉘는데 단식은 세계랭킹 상위 20명을 포함한 88명이, 복식은 총 16팀이 우승 자리를 놓고 경합을 펼칠 예정이다.

총 상금은 2만5000달러로 본선 진출자 전원에게 성적에 따라 차등 지급하며 단식 우승 시 3935달러, 복식 우승 시 1437달러를 거머쥐게 되고 각각 랭킹포인트 50점을 획득할 수 있다.

창원특례시 정현섭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장기간의 침체를 딛고 재개하는 국제경기대회인 만큼 철저한 준비와 경기 지원으로 대회 전반에 내실을 기하겠다”며 “이번 대회 참가자들 모두 만족할 만한 성과를 거두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차동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차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