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산청군
K-항노화 산업의 모든 것 한눈에 본다2023산청세계전통의약항노화엑스포 한방항노화산업관, K-항노화 산업을 견인할 138개사 국내외 기업·기관 참여

 

- 어린이부터 어르신까지 전 연령층에 맞는 다양한 건강 관련 제품 선보여

- 웰에이징 북카페 등 편의시설 마련, 방문 관람객들을 위한 100% 당첨 이벤트 매일 진행

한방항노화산업관<사진제공=산청군>

(산청=경남뉴스투데이) 100세 시대를 넘어 120세 시대라는 말까지 나오는 가운데 젊음을 되찾으려는 항노화는 젊은 층부터 노년 층까지 최대 관심사가 되었다. 이러한 관심사에 응답 할 최적의 장소는 2023산청세계전통의약항노화엑스포의 한방항노화산업관이다.

(재)2023산청세계전통의약항노화엑스포조직위원회(공동위원장 박완수 도지사, 이승화 산청군수, 구자천 경남상공회의소협의회장, 이하 조직위)는 K-항노화 산업의 모든 것을 한눈에 볼 수 있는 한방항노화산업관(이하 산업관)을 운영하고 있다.

산업관에서는 국내 128개사(공동부스 포함), 해외기업 5개국 10개사 등 138개사가 입점하여 한방·한의약 가공품, 건강기능식품, 화장품·뷰티, 바이오·제약, 바이오·헬스케어 등 5개 분야의 다양한 건강 관련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한방항노화산업관<사진제공=산청군>

특히, 어린이부터 어르신까지 다양한 연령층에 맞는 건강 제품이 전시되어 있어 온 가족 건강을 한번에 챙겨 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한, 한류를 주도하고 세계인이 열광하는 K-뷰티의 현 주소도 한 눈에 볼 수 있다. 피부 노화 방지 바이오 화장품 등을 전시하여 화장품에 관심이 많은 젊은 여성, 중년여성 등에게도 좋은 볼거리와 체험을 제공한다.

혈액순환 및 각종 통증 해소에 도움이 되는 마사지기, 찜질기 등 다양한 헬스케어 제품도 전시되어 있어 몸으로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다.

산업관을 관람하기만 하면 이벤트 및 경품 추첨에 참여할 수 있어 건강과 행운을 덤으로 가져갈 수 있다.

한방항농화산업관 경품이벤트<사진제공=산청군>

룰렛돌리기, 꽝없는 뽑기, 엑스포 퀴즈 맞추기, 기업OX퀴즈(오늘의 기업), 사상체질분석, 한방뽑기이벤트, 스트레스 및 두뇌건강 측정, 건강차 시음 등 다채로운 경품 이번트가 평일 3회, 주말 6회로 휴게존에서 진행된다.

그 외에 웰에이징 북카페 등 편의시설이 마련되어 있고 산업관 참여 기업들이 자체적으로도 프로모션을 진행하여 5만원 이상 구매하는 관람객들에게 경품을 지급하고 있다. 자세한 행사 내용은 안내리플릿 또는 산업관 입구의 안내판을 참고하면 된다.

3대(代)가 함께 진주에서 엑스포 행사장을 방문한 정순덕(56세)씨는 “10년 전 엑스포에 이어 다시 방문했는데 그 당시에 비해 새로운 전시 및 체험프로그램 들이 다양하게 구성되어 있는 거 같다” 며 “특히 한방항노화산업관에서 우리 가족 건강을 다 함께 챙겨 볼 수 있는 다양한 제품들을 만나볼 수 있어서 좋았다” 고 방문 소감을 밝혔다.

한방항노화산업관을 방문한 정순덕씨가 손녀와 함께 경품 이벤트에 참여하고 있다.<사진제공=산청군>

조직위 관계자는 “2023산청세계전통의약항노화엑스포 한방항노화산업관에는 K-항노화 산업의 모든 것을 직접 보고 체험 할 수 있다”며“지금 동의보감촌을 방문하여 가족의 건강을 꼭 챙겨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2023산청세계전통의약항노화엑스포는 보건복지부, 경남도와 산청군이 공동 주최하고 (재)산청세계전통의약항노화엑스포조직위원회가 주관하는 행사다.

내달 19일까지 ‘미래의 약속, 세계 속의 전통의약’이라는 주제로 산청 동의보감촌 및 산청IC축제광장 일원에서 열린다.

산청엑스포에 오시는 모든 분들이 휴식과 치유가 함께하는 여정을 통해 내 인생에서 경험하는 가장 최고의 전통의약으로 한방 힐링을 경험할 수 있다.

엑스포 주행사장인 동의보감촌에서 개최되는 인생의 행복을 찾아주는 건강엑스포! 산청엑스포를 제대로 즐기고 싶다면 편한 신발과 복장, 그리고 ‘여유로운 마음가짐’이 필요하다.

 

남병희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남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