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남해군
남해마늘연구소, 우량종구 생산 위한 조직배양실 개소
남해마늘연구소, 우량종구 생산을 위한 조직배양실 개소<사진제공=남해군>

(남해=경남뉴스투데이) (재)남해마늘연구소가 우량종구 생산을 위한 마늘 조직배양실을 개소했다.

남해군의 주력 품종인 남도마늘의 우량 종구를 자체적으로 확보할 수 있게 됨으로써 품질 경쟁력 확보와 농민 수익성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남해군에 따르면, 경상남도 농업기술원(양파연구소)에서 마늘 생장점 배양 종구를 생산하여 증식된 우량종구를 분양하고 있으나 대서마늘이 90%, 남해군의 주력 풍종이라 할 수 있는 남도마늘은 10%에 불과한 실정이다. 또한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파속채소연구소(무안군)에서도 더 이상 남도마늘 분양사업을 하지 않고 있다.

이에 남해마늘연구소는 자체 종구 확보를 위해 마늘조직배양실을 구축하여 남도마늘의 우량종구 배양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

마늘에서 생장점을 분리해 종구로 육성하기까지는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단점이 있으나, 우량종구는 일반종구보다 구 중량이 높고 수확량 역시 30% 이상 증가하는 장점이 있다.

지난 18일 열린 개소식에는 관내 지역농협장, 마늘생산자협회 회원 등 80여명이 참여했으며,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파속채소연구소 최민선 박사가 ‘생장점 배양 마늘의 우수성’이라는 주제로 특강을 했다.

남해마늘연구소 이사장인 장충남 군수는 “남해마늘연구소의 마늘조직배양실 개소를 계기로 남해군농업기술센터, 씨마늘연구회, 마늘 생산자 협회, 마늘농가 등모든 구성원들이 하나로 합심해 남해마늘의 우수성을 이어가자”고 밝혔다.

하용근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하용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