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남해군
남해군, 추석 명절 종합대책 추진교통·민생경제·의료 등 7개 분야 중점 관리
남해군청

(남해=경남뉴스투데이) 남해군은 추석을 맞아 고향을 찾는 귀성객들과 군민들이 편안하고 즐거운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추석연휴 종합대책'을 수립하여 추진한다고 밝혔다.

남해군은 △민생경제 및 서민생활 안정대책, △재해‧재난 및 안전사고 예방대책, △비상진료 및 보건 대책 등 7개 분야 21개 항목 등 중점 추진분야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고 ‘안전한 추석 명절’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특히 추석 연휴기간인 오는 9월 28일부터 10월 3일까지 6일간 종합상황실, 물가안정 및 에너지 대책 상황실, 성묘객 편의 대책 상황실, 읍·면 자체 상황실 등을 설치해 연휴기간 혹시나 발생할지 모르는 긴급 상황 및 불편 사항에 적극 대처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추석 명절을 앞두고 국토대청결 운동을 전개하는 한편 안정적인 급수 공급을 위해 정수장 시설과 급수 불량지 및 사고다발지역 점검에 나서고 있다. 또한 연휴 기간 상시 응급 진료가 가능하도록 비상진료체계를 유지하는 등 군민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귀성‧귀경객의 편의를 위하여 교통질서 계도 및 노상적치물 단속 등을 실시하고 가로등·보안등 고장 신고 접수 및 긴급 출동 등을 위하여 상시 근무를 할 예정이다.

장충남 남해군수는 “추석 연휴 분야별 대책 추진으로 고향을 찾은 귀성객과 군민들이 불편함 없이 추석 연휴를 즐겁고 편안하게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하용근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하용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