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하동군
하동군, 미래형 농업모델 스마트팜 시설하우스 준공옥종면에 소규모 스마트팜 시범사업 완공…서부경남 스마트팜 거점 시동
소규모 스마트팜 조성 시범사업 추진사항 점검<사진제공=하동군>

(하동=경남뉴스투데이) 하동군은 지난 3월 옥종면 청년농업인이 2023년 경남도 공모사업인 ‘소규모 스마트팜 조성 시범사업’에 선정돼 도비 2억 2500만원 등 15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6792㎡ 규모의 스마트팜 연동시설하우스를 준공했다고 20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하동군은 이상기후에 대응하면서 재배작물 품질 개선과 노동력 절감이 기대되는 미래형 농업모델에 한발짝 다가서게 됐다.

군은 지난 19일 스마트팜 시범단지에서 하승철 군수, 하정호 하동딸기연합회장, 정대형 옥종면이장협의회장, 조호남 옥종농협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스마트팜 조성 시범사업 준공을 축하하고 올해 딸기 풍년농사를 기원하며 딸기를 정식했다.

이번에 준공된 소규모 스마트팜은 옥종면 병천리 일원에 지난 4월부터 조성사업에 착수해 이달 완공된 딸기 생산 연동시설하우스다.

소규모 스마트팜 조성 시범사업 추진사항 점검<사진제공=하동군>

스마트팜은 ICT(정보통신기술)를 활용하고 빅데이터 기술과 결합해 최적화된 생산관리의 의사결정이 가능하며, 최적화된 생육환경을 제공해 품질과 생산량을 높일 수 있다.

군은 시설원예 작물의 스마트팜 단지 지원을 위해 지난해 5개년 계획을 수립해 오는 2026년까지 80억원을 투입해 시설하우스 재배농가에 50ha 150개소의 시설원예 스마트화를 지원한다.

2년째인 올해는 총사업비 35억 8700만원을 들여 소규모 스마트팜 조성사업을 포함해 5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소규모 스마트팜 조성 시범사업 추진사항 점검<사진제공=하동군>

군은 시설원예 스마트팜 단지 지원사업을 통해 이상기후 및 자연재해 대응, 재배작물 품질개선, 노동력 절감 등으로 농업인의 어려움을 덜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하승철 군수는 “스마트팜 확산으로 최적화된 작물 생육환경을 제공해 청년·귀농 농업인이 조기에 영농에 정착할 수 있도록 하여, 하동군 농업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남병희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남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