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성군
고성군, 제46회 소가야문화제 개최‘고성송학동고분군, 세계유산에 안기다’ 주제로 내달 6일부터 8일까지 송학동고분군 일원에서 개최
포스터

(고성=경남뉴스투데이) 고성군의 대표축제인 제46회 소가야문화제가 10월 6일부터 8일까지(3일간) ‘고성 송학동고분군 세계유산에 안기다’라는 주제로 송학동고분군 및 고성읍 일원에서 개최된다.

사단법인 소가야문화보존회가 주관하는 이번 소가야문화제는 송학동고분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기념하며 소가야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는 다양한 문화예술 공연 및 전시, 체험행사로 어느 때 보다 다채로운 축제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첫째 날은 소가야 전통 복장을 입은 수백 명의 군민이 고성읍사무소에서 송학동고분군까지 약 3km의 거리를 행진하는 ‘소가야 왕 납시오’ 어가행렬이 문화제의 시작을 알리고 △14개 읍면 정화수 합수식 △서제 봉행 △송학동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기념행사 △2023년 경남도민예술단으로 선정된 경남국악관현악단 휴(休)의 국악 관현악 공연이 축제의 밤을 화려하게 수놓을 계획이다.

둘째 날은 △읍면 농악 경연대회 △군민 노래자랑 △거리 공연 △청소년 꿈 키움 드림 콘서트 △우리 소리 한마당 등 다양한 공연 행사가 펼쳐지고, 마지막 날은 △농요 공연 △문화가 있는 카페 △아랑고고장구 공연이 펼쳐진다.

아울러 3일간의 문화제 기간 중 △허수아비 전시 △거리 청사초롱 전시 △군민소원 등 달기 △전시분과 작품전 △백일장 △사생대회 및 다양한 체험행사가 송학동고분군에서 진행되며 △디카시 걸개전 △소가야 시조화전 △사진전 등 풍성한 문화 전시도 고성읍 일대를 수놓는다.

이상근 고성군수는 “고성군민이 오랫동안 염원한 고성 송학동고분군의 세계유산 등재가 마침내 성사돼 기쁘다”며 “우리 지역 고유문화와 예술을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문화행사와 볼거리, 즐길 거리, 먹거리 등 다양한 행사를 준비했으니 군민과 관광객이 함께 어우러져 즐기고 화합하는 축제의 장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조영태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조영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